대구 분양시장 열기 ‘후끈’…미분양 사실상 제로, 최고 분양가 경신 잇따라

동아경제

입력 2021-04-12 10:42:00 수정 2021-04-12 10:51: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동대구역 엘크루 에비뉴원’ 투시도

더 오르기전 인기 지역 청약하려는 수요자들 심리 쏠릴 전망

지방 분양시장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대대광’ 중에서도 대구 지역의 분양열기가 뜨겁다. 기존 미분양이 빠르게 소진되고, 신규 분양 사업지에서는 지역 최고가를 경신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대구시의 지난달 기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419세대이던 미분양 아파트는 한달 새 195세대로 절반 넘게 줄었다. 구·군별 미분양 아파트는 달성군이 70세대로 가장 많고, 동구 52세대, 수성구 34세대, 중구 32세대, 북구 5세대, 달서구 2세대 등이며 서구와 남구는 미분양이 1세대도 없다. 이 속도면 상반기 중 전반적인 소진이 이뤄질 것이 예상될 정도다.


여기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고분양가 심사제도를 개편한 지 한 달여 만에 대구 아파트 전용 84㎡의 분양가가 9억원을 넘는 사례까지 등장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힐스테이트 만촌역`은 84㎡기준으로 3.3㎡당 2450만원에 공급돼 2019년 5월 역대 최고 가격으로 분양된 `수성 범어 더블유’의 3.3㎡당 2058만3000원을 2년만에 제쳤다.

이달에도 대구 인기 지역의 분양은 이어진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대구 동구 신암동 259-5번지 일원에 ‘동대구역 엘크루 에비뉴원’을 분양한다. 공급내역은 지하 6층~지상 17층, 2개동 규모로 아파트 191가구 및 단지 내 상업시설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별로는 △71㎡ 32가구 △79㎡ 16가구 △81㎡ 32가구 △84㎡A 32가구 △84㎡B 16가구 △84㎡C 15가구 △84㎡D 16가구 △84㎡E 16가구 △131㎡ 16가구 등 중소형과 중대형 타입을 모두 갖췄다.

분양 일정은 4월 1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4일 1순위, 16일 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22일이며 정당계약은 5월 3일~6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두산동 121 - 1번지에 위치해 있다. 입주는 2024년 1월 예정이다.

이 단지는 무엇보다 사통팔달 교통환경의 장점이 크다. 단지 바로 앞에 KTX·SRT·고속버스 이용이 가능한 동대구 복합환승센터와 대구 지하철 1호선 동대구역이 위치한 초역세권으로 대구 내 이동은 물론 시외 이동이 편리하다. 대중교통 외에도 동대구로, 아양로를 통해 대구 전역으로의 이동이 수월하다. 또 2028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도시철도 엑스코선과 2023년 개통예정인 경북 구미와 경산을 잇는 대구권 광역철도가 동대구역을 지날 예정이라 교통 여건은 더욱 향상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 1032-1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만촌역’의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열고 분양중이다. 힐스테이트 만촌역은 지하 4층~지상 32층, 6개동 718가구로 조성된다. 아파트 658가구와 오피스텔 60실로 구성된다. 아파트는 전용 65~136㎡, 오피스텔은 전용 84㎡ 단일면적이다. 아파트는 전용면적별로 △65㎡ 78가구 △84㎡A(84A1) 116가구 △84㎡B 113가구 △84㎡C(84A2) 58가구 △136㎡A 146가구 △136㎡B 147가구다.

호반건설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두산동 일대에 들어서는‘호반써밋 수성’을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49층 3개동 아파트 301가구, 오피스텔 168실의 주거복합단지다. 이 중 아파트의 주택형별 가구 수는 △42㎡A 6가구 △42㎡B 3가구 △47㎡A 6가구 △47㎡B 3가구 △84㎡A 41가구 △84㎡B 78가구 △84㎡C 39가구 △109㎡A 82가구 △109㎡B 41가구 △161㎡ (펜트하우스) 1가구 △172㎡ (펜트하우스) 1가구 등이다.

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대구 분양 시장은 수도권만큼 열기가 뜨겁기 때문에 핫플레이스는 물론, 역세권이나 도심지 인근의 인기 사업지는 지금 분양 받아 놓지 않으면 더 격차가 벌어진다는 불안심리가 크기 때문에 올해도 청약경쟁이 뜨거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