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원희룡 ‘부동산 공동전선’ 선포

최우열 기자 ,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4-12 03:00:00 수정 2021-04-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吳, 국민의힘과 부동산 대책회의
元 “吳와 공시가 검증 함께 나설것”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이 11일 “함께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바로잡겠다”고 나서면서 대여(對與) 공동전선을 내걸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 시장과 함께 부동산정책협의회를 열어 대선을 겨냥한 ‘부동산 실정 심판’ 프레임을 이어갔다.

원 지사는 11일 페이스북에 “오 시장과 통화했다. 공시가격 검증과 부동산정책 바로잡기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면서 “내로남불 하는 정부의 위선적 부동산정책에 맞서 싸우겠다”고 썼다. 그러면서 여야 각 당 차원의 ‘공시가격 검증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앞서 5일 원 지사와 기자회견을 열어 공시가 산정 근거 공개 등을 요구했던 국민의힘 소속 조은희 서초구청장도 이날 “전국적 재조사로 정부의 엉터리 공시가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 시장과의 첫 회의 주제를 부동산정책으로 잡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중앙정부와 서울시의회를 압박했다. 오 시장은 회의에서 “서울시 자체 공시가 조사를 통해 조정의 기준점을 모색하겠다. 재건축·재개발은 (집값을 올리지 않도록)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면서 시의회엔 한강변 재건축 35층 규제 완화, 국토교통부엔 안전진단 기준 완화를 요구했다. 오 시장은 13일로 예정돼 있던 서울시 주택건축본부 업무보고를 앞당겨 12일에 받기로 했다.

최우열 dnsp@donga.com·강승현 기자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