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중고차 시세 하락… SM6 1300만원 부터 시작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4-05 17:29:00 수정 2021-04-05 17:33: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4월 중고차 시세가 예년과 달리 하락세를 보였다. 특히 이 기간 국산 및 수입차 모두 세단 차종 하락폭이 컸다.

엔카닷컴은 2018년식 차종 빅데이터 기반으로 집계한 이달 중고차 시세를 5일 공개했다. 엔카닷컴에 따르면 올해 4월은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평균 보다 시세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차는 전월 대비 평균 시세가 1.17% 줄었다. 감가 폭이 가장 큰 모델은 SM6였다. 국산차 전체 평균 보다 평균 시세는 3.54%, 최소가는 5.77%까지 큰 폭으로 떨어져 1300만 원 대부터 구입이 가능해졌다. 이는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더 뉴 SM6 모델 할인 프로모션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더 뉴 K5 2세대, 올 뉴 K7도 각각 2.75%, 2.22% 하락했다. 반면 현대 쏘나타 뉴 라이즈와 코나는 평균 시세가 각각 0.64%, 0.46%로 소폭 상승했다.

수입차 역시 전월 대비 평균 0.84% 소폭 하락한 가운데 그 중에서도 세단 모델들의 하락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하락 폭이 두드러진 모델은 아우디 A4, A6로, 평균 시세가 각각 2.92%, 2.81% 떨어졌다. 특히 A4 모델은 최대가가 전월 대비 약 96만 원 낮아져 2000만 원 후반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 외 평균 시세 하락폭이 평균 보다 큰 모델들은 BMW 5시리즈와 벤츠 C-클래스, 토요타 캠리로, 5 시리즈가 1.82%, C-클래스는 1.27%, 캠리는 1.61% 하락했다. 티구안은 수입 SUV 중 유일하게 평균 시세가 1.11% 상승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중고차 수요가 높은 4월은 강세나 강보합세를 보이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 이번 4월은 신차 프로모션 경쟁 등의 사유로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며 “이 달 중고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소비자는 평균 보다 시세 하락폭이 컸던 국산 및 수입 세단모델들을 조건에 따라 구매해 볼만 하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