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업계, 1분기에만 지난해 10배 수주

뉴시스

입력 2021-04-04 15:31:00 수정 2021-04-04 15:33: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조선업계가 올해 1분기에만 지난해 동기 대비 10배에 가까운 수주를 따냈다.

4일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세계에서 총 1024만CGT(표준선 환산톤수·323척)가 발주된 가운데 한국은 532만CGT(126척)를 수주, 52%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신규 발주 선박 2척 중 1척은 한국산이라는 얘기다.

한국은 지난해 1분기 전 세계 발주량 397만CGT 중 55만CGT를 수주해 점유율 14%에 그쳤다. 그러나 불과 1년 만에 수주량과 수주 점유율이 각각 10배, 4배 증가한 것이다.


세계 1위 조선업체인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일 총 5660억원 규모의 선박 7척을 수주했다. 선사는 아시아, 유럽 및 아프리카 소재로 9만8000㎥ 초대형 에탄운반선(VLEC) 2척, 9만1000㎥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 2만3000㎥급 소형 LPG운반선 1척, 5만톤 급 PC선 2척이다.

특히 이번에 수주한 에탄운반선은 올해 전 세계에서 처음 발주된 것으로, 길이 230m, 너비 36.6m, 높이 22.8m 규모다. 한국조선해양은 이 선박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7척의 초대형 에탄운반선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현재까지 68척 약 55억달러를 수주했다. 이는 연간 수주 목표인 149억불 대비 37%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도 몰려드는 수주로 미소를 짓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한번에 수주했다. 이는 단일 선박 건조 계약으로서는 세계 조선업 역대 최대 규모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26일 파나마 지역 선주로부터 1만5000TEU급 컨테이너선 20척을 총 2조8000억원에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연료 절감기술(Energy Saving Device)과 차세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된 스마트 선박이다. 선박들은 2025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수주한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3척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42척, 51억 달러(5조7000억원)를 수주하며, 올해 목표 78억 달러의 3분의 2(65%)를 달성했다. 이에 따라 수주잔고도 258억 달러로 늘어나 최근 5년내 최고치를 나타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