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자기 땅에 도로 낸’ 정현복 광양시장 제명

동아일보

입력 2021-04-02 17:12:00 수정 2021-04-02 17:39: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 시장, 의혹 부인 “사법기관에 판단 맡길 것”

정현복 광양시장.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일 본인과 가족 소유 토지에 도로 개설에 따른 이해충돌 논란이 일고 있는 정현복 광양시장을 제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30분 김태년 대표권한대행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정 시장의 의혹에 대한 비상 징계를 논의해 이같이 결정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정 시장의 윤리감찰단 조사 불응, 탈당 의사를 피력한 점 등을 고려해 긴급하게 최고위를 열어 비상징계를 의결하고 제명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정 시장은 본인과 가족이 소유한 광양 땅에 도로가 들어서고 아파트단지 등으로 개발되면서 특혜 의혹이 일었다. 정 시장 아내는 2019년 8월에 매입한 토지에 대해 “매실 농사를 짓겠다”는 영농 계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41년 전 매입해 농사를 짓다 세차장으로 사용해온 광양읍 호북마을 제 땅에 도로개설 등 법적책임을 질 일이 발생하면 그 즉시 시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이후 탈당의 변을 통해 정 시장은 “확인되지 않은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서 더 이상 당에 부담을 드리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면서 “당원의 신분이 아닌 상태에서 사법기관에 소상하게 밝히고 올곧은 판단이 나올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8일 비공개 고위전략회의를 진행해 부동산 투기 적발 시 ‘호적을 판다’는 각오로 영구제명 등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