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대북제재위 “北, 2019년 이후 암호화폐 3억달러 탈취”

뉴스1

입력 2021-04-01 10:40:00 수정 2021-04-01 10:45: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가상의 비트코인 동전. 2021.2.24/뉴스1 © News1

북한이 지난 2019년 이후 해킹을 통해 벌어들인 암호화폐가 3000억원 이상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됐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자금 마련을 위해 최근 암호화폐에 주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한 유엔 회원국은 “북한이 2019년부터 작년 11월까지 해킹으로만 약 3억1640만달러(약 356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훔쳤다”며 “북한 해커들은 중국에 있는 암호화폐의 장외거래 중개인들을 주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보고했다.

‘라자루스’ 등 북한 해커그룹이 북한군 정찰총국 산하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이 또 “외국과의 합작회사나 위장회사 등을 통해 국제금융 거래를 시도하고 있다”는 내용도 이번 보고서에 포함됐다.

이와 함께 패널들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에 따라 금지돼 있는 노동자 해외파견 사업도 계속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도 Δ콩고·세네갈 등엔 건설 분야 Δ나이지리아엔 의료분야, 그리고 Δ태국 등지엔 식당·호텔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이 있다.

패널들은 “이들 북한 노동자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취업비자를 받을 수 없게 되자 관광·학생비자를 이용해 불법 취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안보리는 지난 2017년 12월 만장일치로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제2397호에서 유엔 회원국들에 파견돼 있던 북한 노동자들을 2019년 12월22일까지 모두 돌려보내도록 했었다.

패널들은 이외에도 “북한이 캄보디아·나이지리아·러시아·소말리아 등과 군용물품 거래를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패널들은 “북한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을 이유로 (작년 1월부터)국경을 폐쇄하면서 대외무역이 급감했지만, 공식통계에 잡히지 않는 기계류·전자기기류 등의 수출입은 계속됐다”고 부연했다.

북한이 다른 나라들과 조업권 거래를 계속하고 있다는 조사결과와 고급자동차·와인 등 사치품 수입에 관한 사항도 이번 보고서에 담겼다.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은 현재 미국·중국·러시아·영국·프랑스 등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과 우리나라·일본·싱가포르 국적 전문가 1명씩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이 작성한 보고서는 15개 안보리 이사국의 승인을 거쳐 공개된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