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강남 주택가 5억 빈집털이는 ‘4인조 청부절도’

조응형 기자

입력 2021-03-31 03:00:00 수정 2021-03-31 10:32: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거금 보관 알게된 2명이 범행공모
피해자 몰래 촬영 집 비번 알아내고
다른 2명에 “3000만원 줄게” 청탁
범행후 약속대로 돈 나눠갖고 도주


이달 초 서울 강남의 다가구주택에서 대낮에 5억 원이 넘는 현금을 훔쳐 달아났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집에 거금을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인으로부터 듣고 범행에 가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달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한 다가구주택에서 현금 약 5억7000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A 씨 등 4명을 최근 검거했다. 이들은 모두 구속 수감돼 19일 검찰에 송치됐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A 씨는 피해자의 지인으로부터 피해자 집에 거금을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B 씨와 범행을 공모한 뒤 집을 찾아가 외출했다가 돌아오는 피해자를 지켜봤다. 피해자가 집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는 모습을 몰래 촬영해 도어록 비밀번호를 알아냈다고 한다.


A 씨 등은 또 다른 2명도 범행에 끌어들였다. 이들에게 “집에서 돈을 가지고 나오면 3000만 원을 주겠다”며 빈집털이를 청탁했다. 실제로 범행 당일 피해자가 집 앞에서 마주쳤던 두 사람이었다. 이들은 피해자가 소리치며 뒤쫓았으나 재빨리 현장에서 사라졌다고 한다. A 씨와 B 씨는 두 사람이 돈을 훔쳐낸 뒤 약속대로 이들에게 각각 3000만 원을 줬고, 나머지는 약 2억5000만 원씩 나눠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집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실제 범행을 저지른 두 사람의 신원을 파악했다고 한다. 이 2명을 먼저 검거한 뒤 차례로 A 씨 등도 붙잡았다. 일당 중 일부는 피해자에게 돈을 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도둑맞은 돈을 투자 목적으로 마련해 집에 보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