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설립 10년만에 연매출 1조원 돌파

이건혁 기자

입력 2021-03-31 03:00:00 수정 2021-03-3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30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이 1조995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9년 5654억 원 대비 94.4% 증가했다. 2010년 설립된 우아한형제들은 2017년 매출 1000억 원을 넘어선 뒤 고속 성장을 거듭해 10년 만에 매출 1조 원 고지에 올랐다.

영업손실은 112억 원으로 2년 연속 적자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배달원 등에게 약 800억 원 규모의 지원책을 내놓은 게 영향을 줬다. 지난해 배달의민족을 이용한 연간 거래액은 15조7000억 원에 달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