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오세훈, 내곡동 측량 현장’ 증언 나왔다…사퇴 공식 요구”

뉴스1

입력 2021-03-28 13:54:00 수정 2021-03-28 13:56: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2021.3.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특히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오 후보가 배우자와 처가 소유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있었다는 증언이 나오자 당 지도부 차원에서 오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 후보는 ‘내곡동 땅 양심선언이 나오면 후보를 사퇴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처가 땅으로 이익을 봤다면 영원히 정계를 떠나겠다’고도 했다”며 “민주당은 최고위원회 논의를 통해 오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공식적으로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오 후보 처가가 2005년 6월 내곡동 땅을 측량한 사실이 밝혀졌다. 특히 오 후보가 당시 측량에 참여했다는 증언은 의혹 규명의 핵심 지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후보 측은 주민들이 본 사람은 오 후보가 아니라 큰 처남이라고 해명했지만 대학교수인 처남의 사진을 보면 오 후보와는 인상과 체형이 완전히 다르다. 증언자들이 다른 사람을 오 후보로 착각했을 리 만무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측량이 진행된 날 오 후보의 처남은 다른 행사에 참석했다는 당시 기사도 있다”고도 했다.

김 직무대행은 “오 후보는 지금까지 내곡동 땅 의혹에 대해 계속 거짓 변명을 해왔다”며 “더 기막힌 것은 2000년 국회의원 당선 후 여러 차례 재산 신고를 했음에도 ‘땅의 존재와 위치도 모른다고 발뺌한 것이다. 이는 모두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1항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터져 나오는 사실들로 인해 진실의 퍼즐이 맞춰지고 있다”며 “내곡동 땅 의혹에 관여하거나 개입한 사실이 명백히 드러난 만큼 마땅히 자신의 발언에 이제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오 후보를 압박했다.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도 오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을 집중 공격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초구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측량‘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 “하나둘씩 (내곡동) 측량에 오 후보가 왔다는 증언들이 나오고 있다”며 “본인이 약속한 대로 사퇴해야 할 문제다. 왜냐하면 거짓말을 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이것(오 후보의 내곡동 투기 의혹)은 곧 시간이 지나면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처남 관련 기사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오 후보의 계속된 막말에 대해서도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김 직무대행은 “오 후보는 문 대통령을 향해 ’독재자‘, ’중증치매환자‘라고 막말을 하는 것도 부족해 ’야당이 그 정도 말도 못하나‘라며 항변했다”며 “그동안 오 후보가 애써 감춰왔던 극우 정체성을 드러낸 것만 문제가 아니다. 오 후보는 대통령을 비판한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한 국민의 헌신을 조롱하고 대한민국이 민주 국가임을 부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직무대행은 오 후보가 대통령을 중증치매환자에 빗댄 것에 대해 “치매로 고통받는 분들과 그 가족의 아픔을 짓밟는 막말은 정말 심각하다”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흥분해서 과격한 발언을 했다‘고 두둔했지만 이면에 깔린 극우적 본색과 차별적 인식은 결코 가벼이 넘길 일이 아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과거 무상급식을 ’세금 급식‘이라며 가난을 증명하라던 오 후보는 조금도 반성없이 ’부잣집은 자제, 가난한 집은 아니‘라는 차별적 발언을 한다”며 “사회적 약자를 울리는 말을 서슴없이 내뱉는 오 후보는 시장 후보 자격이 없다. 서민의 아픔을 공감할 능력이 없다”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