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후 오한-통증 하루 만에 사라져… 코로나 걱정도 싹∼”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입력 2021-03-24 03:00:00 수정 2021-03-24 08:22: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백신GO! 코로나OUT!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신체 반응과 경험담을 영상에 담아 전하는 의료진이 늘고 있다. 의사와 간호사를 비롯해 임상병리사, 의료봉사팀 등 병원 내 다양한 종사자들이 접종 후기 영상을 본보에 릴레이로 보내고 있다.

의료계 다양한 직종에서 백신 경험 영상을 본보로 보내고 있다. 대전선병원 박효옥 간호사.
대전 선병원 72병동 팀장인 박효옥 간호사는 영상에서 “백신을 맞기 전에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컸지만 막상 막고 나니 안 맞은 사람에 비해 어느 정도 코로나에 대한 두려움이 줄었다”면서 “독감 백신도 맞으면 약간의 몸살이 있듯이 코로나19 백신도 마찬가지로 항체가 제대로 들어서기 위한 과정이다. 마음 편하게 가졌으면 좋겠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의료계 다양한 직종에서 백신 경험 영상을 본보로 보내고 있다. 일산병원 이석영 교수.
또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의 이석영 비뇨의학과 교수는 “맞은 뒤 오한과 통증이 있었지만 24시간이 지나니 부작용이 싹 없어졌다”며 “꼭 접종을 통해 전 국민의 집단면역이 형성돼서 코로나를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의료계 다양한 직종에서 백신 경험 영상을 본보로 보내고 있다. 인하대병원 홍채연 임상병리사.
인하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홍채연 임상병리사는 “하루빨리 코로나가 종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면서 “생각보다 아프지 않았고 앞으로 큰 걱정 없이 환자들을 위해 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의료계 다양한 직종에서 백신 경험 영상을 본보로 보내고 있다. 고대안암병원 김대희 한국병원홍보협회 회장.
선별진료소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펼치기 위해 백신을 맞은 고려대 안암병원의 김대희 한국병원홍보협회 회장은 영상을 통해 “백신을 맞은 뒤 이틀 정도 몸살로 고생을 했다”면서 “그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로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었다면 이제는 백신 접종으로 서로에게 백신이 되어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동아일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백신 GO, 코로나 OUT’을 통해 의료진의 접종 후기와 메시지가 담긴 영상을 지속적으로 소개합니다. 의료진의 생생한 경험담을 통해 백신 접종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은 e메일(likeday1@gmail.com)로 받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