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 이어 ‘강사장’ 소환…투기의혹 경찰수사 속도

뉴시스

입력 2021-03-19 18:08:00 수정 2021-03-19 18:10: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찰, '강사장'이라 불린 LH직원 소환 조사
국토부·LH본사 등 압수수색…전방위 수사
앞으로 투기의혹 대상자 줄소환 이어질 듯



‘LH직원들 신도시 투기 의혹’을 조준하는 경찰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 경찰은 최근 국토교통부와 LH 본사 등을 연이어 압수수색했고, 19일 LH직원을 처음으로 소환조사했다.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을 이끄는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투기 의혹과 관련, 일명 ‘강사장’으로 불리는 LH 직원 A씨를 소환했다.

지난 2일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등 시민단체가 LH 직원의 경기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의혹을 처음 제기한 지 17일만이다. 사건은 관할권이 있는 경기남부청이 맡았다.


경기남부청은 지난 9일 LH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LH 의혹 관련 첫 압수수색이었다. 피의자 13명의 주거지도 압수수색 대상에 올랐다. 경찰은 피의자 주거지에서 토지개발 관련 지도를 확보하기도 했다.

이후 경기남부청은 17일 국토교통부, LH 본사 등 6곳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 작업을 거쳐 수사 대상자들을 소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경찰 수사에 완전히 속도가 붙은 것으로 풀이된다.

경찰은 향후 피의자 진술과 확보한 자료를 통해 혐의 입증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또 필요시 추가 압수수색 등이 진행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은 투기 관련 고발 9건, 수사의뢰 4건, 경찰 자체 첩보 인지 사건 24건 등 총 37건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각 사건을 관할권이 있는 각 시·도경찰청으로 내려보냈다.
37건과 관련된 이들은 총 198명으로 공무원, 공공기관 근무자, 일반인 등이다. 37건중 3기 신도시 관련은 16건이다.

사건은 각 지역 시·도경찰청이 들여다보고 있다. 세종경찰청은 ‘세종 국가산단 예정지역 투기’ 혐의와 관련해 이날 오전부터 세종시청을 압수수색했다.

경북경찰청도 지역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영천시 의원과 고령군 의원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최근 각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수사를 지속하고 있다”며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경찰은 LH직원 2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상황 속에서도 수사의 고삐를 쥐고 있다. 여야가 특검 추진에 합의했지만 아랑곳하지 않는 모양새다.

만일 특검이 현실화된다고 해도 출범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돼 경찰 중심 수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지난 2일 LH 직원 10여명이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 발표 전 100억원대 토지를 사전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LH 의혹이 제기된 후 신도시 정책 전반에 대한 불신 우려가 제기됐다. LH직원 뿐 아니라 정치인, 공무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까지 고개를 들며 논란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이후 시민단체 고발과 합조단의 수사의뢰가 이어졌고, 정부는 경찰의 특수단을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으로 확대 개편했다.

합수본 수사는 남구준 경찰청 국수본부장이 이끌고 있다. 합수본 규모는 약 770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세청, 금융위원회 등 전문인원도 파견받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