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부동산투기 의심 공무원 3명 수사의뢰

뉴시스

입력 2021-03-18 13:22:00 수정 2021-03-18 13:24: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차조사는 관계부서 공무원 배우자 등 가족까지 확대키로


경기 용인시는 18일 처인구 원삼면 용인반도체 사업 대상지 내 부동산투기가 의심되는 3명을 경찰에 수사의뢰키로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1차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통해 “이번 조사에서
토지거래 내역이 있는 공무원 6명을 확인했고, 이중 투기가 의심되는 공무원 3명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무원 6명은 2014년 1명, 2017년 1명, 2018년 3명, 2019년 1명이 각각 토지를 거래했다.

직급별로는 5급 2명, 6급 1명, 7급 2명, 8급 1명이다.

이중 1명은 공무원 임용 전 토지를 취득했고 나머지 2명은 실 거주 명목으로 구입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나머지 3명은 해당 사업부서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거나 토지 취득 경위가 분명하지 않아 시는 수사를 의뢰해 사실관계를 밝히기로 했다.

이번 조사에서 용인 플랫품시티 사업 대상지 관련해 토지를 보유했거나 거래한 공무원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지난 9~14일 시와 용인도시공사 전 직원 4817명을 대상으로 1차 조사를 실시했다.

백군기 시장은 ”LH임직원들의 땅투기 사태로 사회적 혼란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며 ”적어도 용인시 내에서 토지를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취한 것에 대해서는 발본색원해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차 조사대상은 도시정책실, 미래산업 추진단, 건설사업본부등에 근무한 이력이 있는 358명에 대해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 2800명으로 파악됐다.


[용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