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수조사 수용 촉구 여론전…“野, 비리 많아서 피하나”

뉴시스

입력 2021-03-15 12:50:00 수정 2021-03-15 12:52: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野, 與의 전수조사 제안에 "민주당 먼저" 사실상 거부
김태년 "선출직 공직자에 재보궐 후보자도 조사하자"
이낙연 "野 오늘이라도 동의하면 신속한 조사 가능"
野의 국정조사 언급에 "어떤 조사도 마다하지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국민의힘에 국회의원을 비롯한 선출직 공직자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을 수용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일부 여당 의원 가족의 부동산 투기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커진 국민적 분노를 가라앉히기 위해 정치권이 전수조사로 솔설수범해야 한다는 차원에서다. 여권에 집중된 비판 여론 분산을 통한 국면전환 포석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중앙선대위회의에서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은 “(선출직 부동산) 전수조사를 절대다수 국민이 찬성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이런저런 조건을 갖다붙이며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 이유를 모르겠다”고 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지자체장, 광역시도의원, 기초의원까지 모두 조사하자”라며 “민주당 선출직 공직자가 국민의힘보다 많다. 유불리 따지지 않고 부동산 투기 근절 차원에서 모든 선출직 공직자를 전수조사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더불어 “재보궐 출마 후보자와 직계가족 부동산도 전수조사하자”고 했다.

김 대행의 국회의원 전수조사 제안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윈장은 “해보자”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김 대행과의 회동에서 “민주당 소속부터”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표명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LH 특검 제안에도 ‘검찰수사’ 먼저 진행하자고 맞서고 있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은 민주당 먼저 (전수조사) 하라며 제안을 거부하고 있는데,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세간에서는 부동산 비리가 국민의힘 쪽에 몇 배는 더 많은 거라는 얘기도 나돈다. 설마 그런 이유로 국민의힘이 전수조사를 피하는 건 아니라고 믿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은 이미 소속 국회의원, 지자체장, 시도의원 전수조사를 윤리감찰단을 통해 시작했으나 당 자체기구보다 공신력이 있는 제3의 기구에 맡기는 게 국민의 신뢰를 더 얻겠다 싶어서 (국회 차원의) 전수조사를 제안한 것”이라며 “야당이 오늘이라도 동의해주면 신속한 전수조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나아가 “심지어 야당은 이 국면에도 부동산 등 비리의혹이 많은 후보를 내놓고 재보궐에 임하고 있다”며 “우린 그런 의혹을 밝혀내서 국민의 판단에 도움을 드릴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주호영 원내대표는 본인 반포 아파트가 22억원에서 45억원으로 올라서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오세훈 후보는 30억원 이상의 보상을 받았다고 해서 그 보상이 적절한지 논란”이라며 “국민의힘이 부동산 부자 당이라는 건 국민들이 다 안다. 그렇기 때문에 전수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종인이 찬성했다. 홍준표는 야당이 뭐가 켕겨서 조사 못 받고 뒷걸음치냐고 지적했다”라며 “투기를 뿌리뽑기 위해 국회가 먼저 나서서 신뢰를 회복하는 결단을 내려야한다”라고 촉구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LH 땅 투기 의혹으로 상징되는 부동산 부패가 자신들과 무관한 듯 행동하지만 전봉민, 박덕흠, 강기윤 등 역대급 규모의 이해충돌 당사자들이 전·현직 국민의힘 의원들이다”라며 “국민의힘이 왜 전수조사를 마다하는지, 입법에는 왜 소극적인지 곧 드러날 것”이라고 겨냥했다.

신 최고위원은 “오세훈 전 시장은 재임시절 내곡동 땅 보상 문제에 대해 ‘곰탕 흑색선전’이라고 말했는데, 살다 보니 내곡동 땅에 별의 순간이 온 건지, 아니면 적극적 개입행위가 있었는지 곧 가르마 타질 것”이라고 했다. 또 “국민의힘에서 부산지역 대표하는 사람들 가족들이 엘시티 로얄층 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 의혹들에 대해 조목조목 밝힐 것”이라고 했다.

박성민 최고위원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전수조사 유보적 입장의 속내는 회피심리”라며 “부동산 적폐청산 기회가 눈앞에 있는데 여야 따지다간 골든타임을 놓칠 게 분명하다. 국민이 바라는 건 투기 근절과 책임자 처벌이다. 이 사안조차 여야 따지는 국민의힘의 모습은 구태정치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회의 선대위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동산 투기 관련해 국민의힘 소속 의원과 당직자들이 얼마나 연루됐으면 전수조사와 특검을 사실상 거부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며 “국회의원 전수조사와 특검을 수용하지 않는 국민의힘은 LH 투기와 부동산 비리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꼬집었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국정조사를 진행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국민이 인정할 때까지 어떤 조사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며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