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의원-경기 도의원, 부인-자녀 명의로 신도시 땅 사재기 의혹

지민구 기자 , 이상환 기자 , 부천=유채연

입력 2021-03-13 03:00:00 수정 2021-03-13 03:05: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도시 투기 의혹 확산]광역-기초 의원 투기 의혹 줄이어

12일 서울지역의 구의원 아내가 소유한 경기 부천시 오정동의 땅에 소나무가 빽빽하게 심어져 있다. 이 땅은 부천 대장지구에 포함됐으며 의원 아내가 2015년 8월 매입하기 전부터 소나무가 심어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유채연 기자 ycy@donga.com
“1그루에 100만 원은 넘게 받을 수 있겠죠. 토지 보상 목적이 아니라면 심어져 있는 나무를 그대로 둘 이유가 없어요.”

12일 오후 경기 부천시 오정동의 1998m² 크기의 밭. 이곳에는 100여 그루의 소나무가 심겨 있었다. 서울의 한 구의회 소속인 A 의원(국민의힘)의 아내가 2015년 8월 매입한 곳이다.

인근 주민 등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소나무들은 A 의원이 매입하기 전부터 심어져 있었다고 한다. 소나무는 토지 개발 시 높은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수종으로 분류된다. 주변에서 10년 넘게 농사를 지었다는 한 주민은 “2019년경부터 이 땅 말고도 나무를 심는 사람들이 자주 보인다”며 “보상을 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농지 바로 옆에는 A 의원의 자녀들이 2016년 당시 각각 28세, 26세일 때 3억4000만 원에 매입한 같은 크기의 토지가 또 있다. 이들은 땅을 산 뒤 3개월 만에 논이었던 땅의 지목을 밭으로 변경했다. 이날 현장에는 비닐하우스와 농기구 등이 방치돼 있었다. A 의원 가족의 땅은 2019년 5월 정부가 3기 신도시로 발표한 부천 대장지구에 포함됐다. A 의원은 11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신도시 관련 정보를 알지 못했고, 토지 개발과 관계없이 (농사를 지을 목적으로) 이미 오래전에 땅을 산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주민들은 “A 의원과 가족이 평소 밭에 직접 나와 농사를 지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부천 대장지구의 경계에 있는 대장동의 273m² 면적의 대지 2곳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의회 B 의원의 아내가 소유한 곳이다. 도로와 전혀 연결되지 않은 ‘맹지(盲地)’인 데다 땅 건너편에는 쓰레기 매각장 등이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신도시 지구에 포함된다는 것만 제외하면 투자할 가치가 전혀 없어 보이는 땅”이라고 평가했다.

B 의원의 아내는 2018년 4월 1억5600만 원에 이곳을 매입했다. 부천시에서 이 땅을 팔기 위해 세 차례 내놓아도 사겠다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았지만 B 의원 아내가 네 번째 공매에서 낙찰을 받았다. B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투자 목적으로 산 토지가 아니라 아내와 감자 등의 농작물을 키우려고 어렵게 찾은 텃밭”이라고 설명했다. B 의원의 아내는 한동안 보이지 않다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불거진 뒤 모습을 드러냈다고 한다. 2개 필지 중 79m² 크기의 땅을 돌보고 농작물을 심었다는 것이다. 또 다른 194m²의 토지는 방치된 채 잡초만 무성했다.

민주당 소속으로 당선된 수도권의 기초의원 2명도 투기 의혹으로 수사기관과 당의 조사 등을 받고 있다. 경기 지역의 한 시의회 소속 C 의원의 80대 모친은 경기 하남시 천현동의 3509m² 크기 4개 필지를 2017년 매입했다. 이곳은 정부가 2018년 12월 발표한 신도시 지역인 하남 교산지구에 포함됐다. 지난해 말 LH로 소유권이 넘어간 상태다. C 의원과 관련한 의혹은 당 윤리감찰단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시흥시의회 D 의원의 딸은 광명·시흥 신도시가 발표되기 전 이 지역에서 미리 땅을 사 건물을 올린 것이 투기 행위라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민구 warum@donga.com·이상환 / 부천=유채연 기자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