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뚫는 비트코인…加증시에 ‘비트코인 ETF’도 등장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19 16:48:00 수정 2021-02-19 17:04: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비트코인의 시세가 연일 오르면서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캐나다에선 북미 첫 비트코인 투자용 상장지수펀드(ETF)가 등장해 거래를 시작했다.

캐나다 토론토 증권거래소(TSX)에 18일(현지시간) 상장한 종목코드 BTCC(Purpose Bitcoin ETF)는 시초가보다 0.25달러 오른 10.25달러로 마감됐다.

첫 거래일 규모는 약 965만주, 1억 달러 수준이었다. 장 초반 주문이 몰려 거래규모가 1억6500만 달러까지 불기도 했다. 이는 캐나다 증시의 일반적인 ETF보다 훨씬 많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비트코인의 시세는 최고 5800만 원 선까지 오르는 등 고공행진 중이다. 하지만 높은 가격, 해킹 위험, 전자 비밀번호 분실 우려 등으로 인해 직접 투자를 꺼리는 투자자들이 많다.

미국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간접적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은 그레이스케일신탁의 주식을 매수하는 것이 유일하다. 이 신탁은 규제가 덜한 장외시장에서 거래돼 개인투자자들이 접근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캐나다에서 북미권 최초의 비트코인 ETF가 등장하면서 미국 증권당국도 이를 허용할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