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청와대 총괄 셰프가 밝힌 故노무현 일화

동아일보

입력 2021-02-18 10:55:00 수정 2021-02-18 11:20: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방송 갈무리.

전 청와대 총괄셰프가 라면과 얽힌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더 블록’은 제94화 국가기밀 특집으로 전 청와대 총괄셰프 천상현 씨가 출연했다. 그는 20년 동안 청와대의 중식을 책임진 셰프다.

이날 천 셰프는 “서른한 살에 최연소로 청와대에 들어가 20년 4개월을 근무했다”면서 “김대중 대통령이 중식을 좋아해 청와대 최초로 중식 요리사를 뽑았을 때 추천받아 들어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대통령 전속 요리사는 한식 둘, 양식 한 명, 중식 한 명이다. 옆에서 도와주는 분들, 서비스하는 분들까지 한 팀이 있다”면서 “대통령 가족 등 최대 15인 행사까지 책임진다”고 설명했다.

천 셰프는 대통령 관련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내가 쉬는 날 김대중 대통령이 채소탕면이 먹고 싶다고 요청했다”면서 “대통령이나 가족들이 다른 음식을 원하면 차량을 타고 나가서 사오기도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라면을 정말 좋아했다. 우리가 끓이지 않고 직접 끓여드셨다. 주말에는 직원들도 쉬어야 한다고 직접 끓인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호가 “대통령께 드리는 라면 레시피는 뭐가 다르냐”고 묻자 그는 “설명서대로 끓이는 게 가장 맛있다. 자연송이 넣으면 라면맛 다 버린다”고 말해 웃음을 샀다.

마지막으로 천 셰프는 “(청와대에)청춘을 바쳤다”며 “참 잘 선택한 직업이다. 다음에도 하라고 하면 하지 않았을까. 나름대로 장단점이 있는 것 같다. 가장 중요한 건 다섯 대통령을 모신 명예와 자부심”이라고 덧붙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