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체계 잘 갖춘 경남으로 떠나볼까

손효림 기자

입력 2021-02-03 03:00:00 수정 2021-02-03 04:10: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관광공사가 뽑은 ‘안심나들이 10선’

한국관광공사가 경남 지역에서 여행하기 좋은 곳을 뽑아 ‘경남 안심나들이 10선’을 2일 발표했다. 경남 지역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국 평균보다 비교적 적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10개 관광지는 △진주성 △남해 독일마을 △통영 디피랑 △합천 영상테마파크 △김해 가야테마파크 △창원 진해해양공원 △하동 삼성궁 △거제 내도 △고성 당항포관광지 △사천 바다케이블카다. 관광공사는 “방역 전문가가 코로나19 관련 방역 시스템을 갖춘 곳 가운데 현장 심사에 직접 참여해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진주성은 경관이 빼어나고 야간관광하기에 좋다. 이색적인 분위기의 남해 독일마을에서는 독일 맥주와 소시지를 맛볼 수 있다. 통영 디피랑은 야간 테마파크가 있고 서피랑 동피랑 등 인근 관광지로 이동하기 수월하다.

가야의 역사를 보고 듣고 배우려면 김해 가야테마파크를 활용하면 된다. 진해해양공원에서는 바다 위를 지나는 집라인을 즐길 수 있다. 거가대교를 조망할 수 있는 해양솔라타워도 있다. 하동 삼성궁은 1500여 개 돌탑과 돌 조각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산과 바다를 모두 보려면 사천 바다케이블카가 제격이다. 일행별로 따로따로 케이블카를 이용하도록 운영 중이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