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설-추석 조기 ‘완판 행진’ “30년 장인이 만든 어묵 맛보세요”

윤희선 기자

입력 2021-01-28 03:00:00 수정 2021-01-28 05:30: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삼진식품

삼진식품(대표 황창환)이 설을 맞이해 실용성을 갖춘 프리미엄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올해 설도 지난해 추석에 이어 ‘언택트’ 명절을 맞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고향집을 찾지 못하는 죄송함에 ‘프리미엄’ 선물세트로 마음을 전하려는 소비자 또한 늘고 있다.

삼진어묵은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이 부담을 갖지 않으면서도 실용성을 높인 품격 있는 선물로 명절마다 조기 완판을 기록해왔다.

삼진어묵 설 명절 선물세트의 가격대는 2만 원대부터 7만 원대까지 다양하다. 이금복명품세트 특호(7만 원), 이금복명품세트 1호(4만3000원), 이금복명품세트 2호(5만8000원), 1953세트 1호(2만3000원), 1953세트 2호(3만2800원) 등이다.


삼진어묵의 최고급 선물세트인 이금복명품세트는 삼진어묵 창업주의 며느리로 30년 이상 수제어묵을 만들어온 이금복 어묵 장인이 엄선한 최고의 어묵들로 구성됐다. 지난해 추석부터 1호, 2호, 특호로 품목을 확대해 프리미엄 선물세트의 새로운 리딩 브랜드로 발돋움했다.

이금복명품세트 특호(약 2.6kg)는 문주 2종(스모크치즈, 호두아몬드), 어묵탕모둠(매운맛, 순한맛), 그리고 고급 어묵인 전복어묵, 떡갈비어묵, 문어어묵에 천연해물 다시팩, 생와사비딥소스, 어묵탕수프, 건더기 수프까지 더해 제품의 가치를 높였다. 특히 이금복명품세트 특호에 구성돼 있는 문주의 경우 MSC인증(지속 가능한 수산물을 사용한 수산가공제품에 부여되는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친환경 가치와 품질을 자랑한다.

삼진어묵 ‘이금복명품세트 1호’
이금복명품세트 1호(약 1.6kg)는 장인어묵탕모둠(순한맛, 매운맛), 홍단어묵, 특낙엽어묵, 어묵탕수프, 어간장소스, 생와사비딥소스로 구성돼 있으며 2호(약 2.6kg)는 장인어묵탕모둠(순한맛, 매운맛), 야채부침개어묵, 해물찌짐이어묵, 어묵바, 어묵탕수프, 어간장소스, 생와사비딥소스로 구성돼 제수용, 반찬용, 간식용, 식사 대용 등 쓰임새가 다양하다.

삼진어묵 ‘1953세트 1호’
1953세트 1호(약 1.8kg)와 2호(약 2.3kg)는 홍단어묵, 떡말이, 야채통통, 야채봉, 야채소각, 야채낙엽, 삼각당면, 천오란다, 황금대죽 등의 어묵과 어묵탕수프, 생와사비딥소스로 구성됐다.

삼진어묵 설 선물세트는 2월 5일까지 전화주문 및 인터넷 주문으로 구매할 수 있다. 또 모든 세트 상품은 삼진어묵 전국 직영점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최대 생산 수량을 초과하면 조기 마감될 수 있다.

한편 삼진어묵을 운영하고 있는 삼진식품은 최근 저염 어묵 ‘우리가족 깐깐한 어묵’을 출시했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