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중왕전서 이글에 버디 24개 임성재… 주눅들지 않는 당당함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1-12 03:00:00 수정 2021-01-12 04:57: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PGA 센트리토너 21언더 공동5위

임성재가 11일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 카팔루아 리조트 플랜테이션 코스에서 열린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최종 4라운드에서 아이언샷을 하고 있다. 임성재는 이날 버디 6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9타를 기록해 최종합계 21언더파 271타로 공동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임성재는 새해 첫 대회인 이번 대회 나흘 동안 이글 1개와 버디 24개를 잡았다. Getty images 제공

‘아이언맨’ 임성재(23·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21년 첫 대회이자 왕중왕전에서 ‘톱5’에 이름을 올리며 새해 전망을 밝게 했다.

임성재는 11일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 카팔루아 리조트 플랜테이션 코스(파73)에서 열린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71타를 적어낸 그는 공동 5위로 대회를 마감하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퍼트만 잘되면 충분히 상위권에 올라갈 수 있다”던 임성재는 이날 마지막 3개 홀에서 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한껏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 대회는 지난해 대회 우승자와 2019∼2020시즌 투어 챔피언십 출전자 등 42명만 출전한 왕중왕전이다. 지난해 혼다클래식 우승자 자격으로 이 대회에 처음 나선 임성재는 공동 5위 상금 28만500달러(약 3억 원)를 수령했다.


임성재는 이날 경기 초반엔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1번홀(파4)에서 버디로 출발했지만 2번홀(파3)과 3번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하며 흔들렸다. 하지만 전날 이글을 했던 5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잡아내며 흐름을 되돌렸다.

임성재는 특히 후반홀에서 ‘뒷심’을 발휘했다. 13번홀(파5)에서 1.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낚은 임성재는 16번홀(파4), 17번홀(파4), 18번홀(파5) 3연속 버디로 단번에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앞서 1라운드에서도 5개 홀 연속 버디를 했고, 전날 3라운드에서도 3개 홀 연속 버디를 낚는 등 몰아치기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경기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해 첫 대회부터 공동 5위로 마무리했다. 미국과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회 우승은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버디를 낚은 해리스 잉글리시(32·미국·사진)에게 돌아갔다. 최종합계 25언더파 267타로 정규 홀을 마친 잉글리시는 동타를 이룬 호아킨 니에만(23·칠레)을 1차 연장에서 꺾었다. 니에만은 멋진 어프로치로 홀 바로 옆에 공을 붙였지만 1m 남짓한 버디 퍼트를 놓치며 준우승에 그쳤다. 2013년 11월 OHL 클래식 이후 7년 2개월 만에 PGA투어 개인 통산 3승을 거둔 잉글리시는 우승 상금 134만 달러(약 14억7000만 원)를 받았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