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發 변이 국내상륙… “전파력 1.7배” 방역 비상

이미지 기자 , 김소민 기자 , 조종엽 기자

입력 2020-12-29 03:00:00 수정 2020-12-29 14:42: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항공편 중단 하루前 입국 3명 감염
방역당국, 기내 전파 가능성 조사
모든 입국자 격리해제前 추가 검사
정세균 총리 “이번주 확산세 중대 기로”


인천공항 방역 강화 2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방역 담당자들이 벤치를 소독하고 있다. 이날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되면서 해외입국 검역도 대폭 강화됐다. 이에 따라 모든 입국자는 자가 격리 해제 전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인천=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전 세계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전파력이 1.7배 강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같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까지 유입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영국 런던을 출발해 22일 한국에 도착한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중 3명에게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40대 성인 1명과 미성년자(19세 미만) 2명이다. 이들은 입국 당시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별도 시설에서 격리 중이었다. 일단 지역사회 접촉은 없었다. 하지만 이들이 탑승한 귀국 항공편 기내에서 전파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방역당국은 승무원과 승객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공교롭게도 해당 항공편이 한국에 도착한 건 정부가 변이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영국발 직항 항공편 운영을 중단하기 하루 전이다.

현재 방역당국은 26일 숨진 경기 고양시 80대 남성과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그의 가족 3명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이 중 1명은 자가 격리가 끝나 지역사회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8일 브리핑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 지역사회에 유입되면 영국처럼 전파력을 높일 수 있다”며 “최대한 유입을 차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영국발 직항 항공편 운항 금지 조치를 1주 연장해 내년 1월 첫째 주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변이 바이러스가 주요 국가로 확산되는 걸 감안해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격리 해제 전 추가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하지만 전면적인 입국금지 조치는 내리지 않았다. 영국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북유럽 노르웨이와 핀란드, 대서양의 포르투갈령 마데이라섬, 중동 요르단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28일 기준 세계 24개국에 이 변이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한 주는 코로나19 확산과 진정을 판가름할 중요한 기로가 될 것”이라며 “조금만 더 인내해 주시고 참여 방역에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국내 발생 확진자는 최근 1주간 일평균 1017명으로 1000명대를 넘었다. 직전 1주보다 68.4명 증가했다.

이미지 image@donga.com·김소민·조종엽 기자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