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입고 나온 ‘롱패딩’에 해당 브랜드 ‘어이쿠!’ 진땀

박태근 기자

입력 2020-12-12 14:34:00 수정 2020-12-12 15:13: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68)이 12일 만기 출소하면서 상표가 전면에 찍힌 ‘롱패딩 점퍼’를 입고 나와 해당 브랜드 업체가 진땀을 흘렸다.

이날 관용차를 타고 서울 구로구에 있는 남부교도소에서 나온 조두순은 오전 7시 50분경 경기도 안산준법지원센터(보호관찰소)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조두순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카키색 롱패딩에 청바지 차림으로 차에서 내렸다. 그는 유명 아웃도어 상표가 가슴 전면과 어깨 부분에 찍힌 점퍼를 입고 있었다.

조두순이 모습을 드러내자 현장에서 새벽부터 기다리던 시민들은 달걀을 투척하며 분노를 쏟아냈다.

갑작스럽게 뜻하지 않은 관심을 받게된 해당 점퍼 없체는 비상이 걸렸다.

이 업체는 입장 문자를 통해 “오늘 아침, 끔찍한 아동 성범죄로 국민 공분을 샀던 조두순이 우리 업체 패딩을 입은 채 출소했다”며 “국민들과 밀접하게 소통하고 있는 저희는 이번 일로 깊은 유감과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언론에 상표 모자이크를 부탁했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은 사람이 착용해 관심 받게 된 의상이나 소지품을 ‘블래임룩’(Blame look)이라고 부른다.


대표적인 예로 1999년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이 검거될 당시 입고 있던 티셔츠가 있다. 또 2016년 10월 국정농단 혐의를 받은 최서원(최순실) 씨가 검찰에 출석하며 신었던 신발 브랜드,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되면서 입은 유명 패션브랜드 등이 관심받은 바 있다.

블레임 룩 현상으로 반짝 매출이 올라가기도 하지만 자칫 ‘OOO신발’ ‘OOO점퍼’등의 수식어가 붙는 등 브랜드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업계에서도 마냥 반기는 일은 아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