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뷰]“힘들땐 신협이 업어드려요”

동아일보

입력 2020-12-09 03:00:00 수정 2020-12-09 04:19: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평생 어부바 신협
사람 중심 ‘평생 어부바’ 슬로건 내걸고 소외계층 돌보는 ‘7대 포용금융’ 실시
저소득층 고금리 대출, 중금리로 전환… 다자녀 주거안정 대출 상품 등 선보여
소상공인 맞춤지원 지역경제 활성화도


게티이미지코리아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는 사회·포용적 금융을 강화하고자 ‘평생 어부바’란 슬로건을 내걸고 서민과 금융 취약계층 및 지역 경제를 든든히 어부바하고 있다. 특히 신협은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를 전면에 내세워 지속적으로 금융 소외계층의 눈높이에 맞춰 서민금융을 견인하고 있다.

우선, 신협의 사회·포용적 기조를 금융상품에 담은 △815해방대출 △어부바효(孝)예탁금 △다자녀주거안정지원대출 등을 출시했다.

신협이 작년 8월 출시한 815해방대출은 고금리 대출을 3.1∼8.15%의 중금리 대출로 전환해 준다. 이 상품은 금융기관의 문턱을 넘기 어려워 대부업에 눈을 돌리고 있는 저신용·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대환 대출 상품이다. 10월 말 기준 2807억 원을 지원하며 3만2000여 명의 금융 약자들을 고리사채시장에서 구제했다.

신협 임직원들이 2019년 고용산업위기지역을 찾아 가두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신협 어부바효예탁금은 실버 조합원들을 위해 출시한 신협만의 사회공헌 특화 상품이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국내 65세 이상 홀몸노인은 115만여 명(2014년)에서 140만여 명(2018년)으로 22% 급증했고 고독사 역시 급증하고 있다. 여러 가지 사정으로 노후 준비를 하지 못한 고령층을 위한 신협의 노력이 어부바효예탁금에 담겨 있다. 해당 상품은 가입 시 신협에서 월 2회 부모님의 안부를 확인하고 결과를 자녀에게 문자로 통지해주는 전화 및 문자 안부 서비스가 제공되며 △진료과목별 명의(名醫) 안내 △대형병원 진료예약 대행 △치매 검사 △간호사 병원 동행 △간병 서비스 제휴 등의 헬스케어 서비스도 지원한다. 또한 가입자 부모(또는 가입자)에 대한 상해사망 공제(보험) 혜택도 제공된다.

다자녀주거안정지원대출은 출산을 장려하는 동시에 서민의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출시한 서민지원 상품이다. 저출산, 과도하게 높아진 주거비 해결 등의 사회문제에 책임의식을 갖고 금융협동조합의 힘으로 지원하고 있다. 부부 합산 연소득 8500만 원 이하인 무주택자로서 자녀가 2명 이상이면 3억 원 이하로 대출 지원한다. 대출금리는 정기예탁금 금리 수준으로, 최대 30년간 이용 가능한 상품이다.

신협중앙회 및 대전충남 신협 임직원 250여 명이 충남 금산군 일대를 찾아 수해 복구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다.
신협은 개인을 위한 포용금융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외계층을 위한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위기지역 특별지원 사업 △지역특화 사업 △소상공인 어부바 플랜 △위치알리미 무료 보급 등이다.

신협은 갑작스럽게 찾아온 지역 경제위기에 두 팔 걷고 나서 특별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고 있다. 우선 작년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선포된 전북 군산, 경남 거제 지역을 찾아 2500 여 명의 주민에게 총 249억 원을 무이자·무담보로 대출 지원했다. 해당 대출은 신협사회공헌재단이 대출이자를 전액 부담해 지역민들은 무이자로 대출을 받을 수 있었다. 또한 지역주민 자녀 장학금 3억 원 지원,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등을 추진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과 계속되는 경기불황으로 군산, 거제 지역의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경제적 어려움이 장기화되자 신협은 잔존 대출의 이자 지원 기간을 1년간 연장했다. 추가적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강원랜드 등 인근 주요 사업장이 전면 휴·폐업함에 따라 소득이 급감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초저금리·무담보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올 3월 신협 임직원들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 21억 원을 전달하고 있다.
잊혀져 가는 지역 전통문화를 발굴 육성하여 지역경제와 전통 문화를 되살리고자 하는 신협의 지역특화 사업 역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역특화 사업의 첫 사업으로 선정한 전주한지 사업은 2018년 12월 전북 전주시, 전주한지협동조합과 ‘전통한지 활성화 및 지역특화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신협의 조력으로 전주한지협동조합은 한지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와 해외 진출 등을 통해 2017년 대비 매출이 6배 급성장하는 큰 성공을 거두었다. 신협은 상품 개발 외에도 전주한지의 생산품 판로 개척을 지원·홍보하고 사회적 가치를 증진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모델을 발굴하고 있다. 17일 신협중앙회는 문화재청 및 전주시와 협약을 맺고 경복궁, 덕수궁 등 4대 궁 및 종묘의 창호 보수에 1억 원 상당의 전주전통한지를 후원해 조선왕조 4개 궁궐 및 종묘에 새옷을 입힐 예정이다.

극심한 경기침체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직면한 소상공인들을 돕고자 맞춤형 지원서비스, ‘2020 소상공인 어부바 플랜’도 추진 중이다. 10월까지 전국 220여 신협을 중심으로 2300여 명의 소상공인 대상으로 7000여 건의 다양한 지원 활동에 나서고 있다.

올 11월 경기도와 사회가치벤처펀드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을 갖고 있다.
어부바 플랜의 주요 활동으로는 △고금리대출의 저금리 대출로의 전환을 위한 금융지원 서비스 △점포 홍보 및 판촉 지원 활동 △정부의 지원사업 안내 △전문경영 자문단의 방문상담 서비스 등이 있다. 올해부터는 △상권 분석 △매출·손익분기점 분석 △점포 인테리어 개선 지원 활동 등을 추가하는 등 소상공인의 경영능력 향상과 실질적인 매출 증대에 도움을 주는 데 지원활동의 주안점을 두었다.

최근 노인과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증가하고, 치매노인의 상해 및 사망 사고 등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사고 후 상황을 정리하는 것보다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신협은 노인·유아 대상 위치알리미 5만2000대를 무료 보급했다. 신협은 이윤보다 사람의 가치를 중시하는 금융협동조합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하여 금융을 넘어서 범죄 등 각종 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 10월 7대 포용금융의 결실로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축복장을 받고 있다.
지난 3년, 신협이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는 이윤보다 사람을 중심에 두는 금융협동조합, 신협만이 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신협은 정부의 손이 닿지 않고 영리기업이 기피하는 사회의 어두운 그늘까지 세심하게 살피며 각계각층의 소외계층을 돌봐왔다. 이런 포용금융이 국내외로 소개되며, 올해 10월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축복장을 받는 경사를 맞이하기도 했다.

김윤식 회장은 “우리 사회 곳곳에서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들을 외면하지 않고 평생 어부바해줄 수 있는 신협, 그것이 신협의 본질과 철학이자 우리 신협이 지향해야 할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금융협동조합으로서 정직과 신뢰를 바탕으로 국민을 평생 어부바하는 신협이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