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생 이성재 “2주 전 손녀 봐”…손주 2명 둔 ‘할빠’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11-16 15:47:00 수정 2020-11-16 17:54: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배우 이성재(50)가 비교적 젊은 나이에 할아버지가 된 소감을 밝혔다.

이성재는 16일 KBS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작년에 첫 손자를 봤고, 2주 전에 손녀를 봤다. 특별하게 새로운 건 없다. 그냥 내 자식 같다”라고 말했다.

DJ 박명수는 “반백살이자 70년 개띠다. 가장 젊고 잘생긴 할아버지”라고 이성재를 소개했다.

이성재는 “할아버지라고 하면 너무 나이를 먹은 것 같아서 신세대 용어로 ‘할빠’라고 가르친다”라고 설명했다.

이성재는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큰딸이 지난해 득남하면서 만 49세의 나이로 할아버지가 됐다.

박명수, 김구라, 지상렬 등이 이성재와 동갑이다.

그는 “올해 100일 때 첫 손자를 안아 봤는데, 내 자식 같더라. 요즘 코로나 때문에 (손자 보러) 가고 싶어도 못 간다. 화상으로만 보고 있다”라며 아쉬워했다.

10년 차 기러기 아빠인 이성재는 한 달 수입을 묻자 “0원”이라고 답했다. 그는 “배우라는 직업은 작품을 할 때 목돈이 들어오고, 아닐 때는 수입이 0원일 때도 있다”고 했다.

하지만 “캐나다에 있는 가족들에게 한 번도 생활비를 밀린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성재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개뼈다귀’ 출연 중인다. ‘개뼈다귀’는 50살 동갑내기 멤버 이성재, 박명수, 김구라, 지상렬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이다. 삶을 재발견하고 진한 공감을 자아내기 위한 다양한 도전 과정을 담는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