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하늘에 ‘드론택시’ 떴다…여의도·밤섬·마포대교 비행

뉴시스

입력 2020-11-11 10:04:00 수정 2020-11-11 10:05: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市-국토부, 도심항공교통 실증행사
해발 50m 상공서 7분간 3.6㎞ 이동



서울시가 11일 여의도 하늘에 미래 교통수단인 ‘유인용 드론택시’를 띄웠다.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택시 기체가 실제 하늘을 비행하는 것은 국내 최초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이날 오전 ‘도시, 하늘을 열다’라는 부제로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를 공동개최하고 드론택시 비행실증에 나섰다.

실증에는 2인승급 드론기체 1대가 투입됐다. 해발 50m 상공에서 여의도 한강공원, 서강대교,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를 두 바퀴(총 3.6㎞) 약 7분간 비행했다.

이번 비행실증에 투입되는 기체는 중국 이항사의 2인승급 기체(EH216)다. 드론택시용 기체(electric Vertical Take-off & Landing, eVTOL)는 전기동력(친환경), 분산추진(저소음·안전), 수직이착륙(도심공간활용)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되고 있다.

이번 실증행사에서는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즈 등 7개 국내·외 업체와 대학 등이 참여해 드론택시용 개발기체 모형 전시도 개최한다.

현대차는 올해 초 CES(세계가전박람회)에서 우버사와 협력해 개발 중인 기체 모형을 전시했다. 또 2028년까지 8인승 드론택시 기체를 제작해 상용화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즈는 미국에서 오버에어사에 2500만 달러(279억 2500만원)를 투자해 기체 개발 중에 있다.

국내업체로는 볼트라인, 드론월드 등이 자체기술로 개발 중인 기체의 비행장면을 원격으로 중계한다. 미국 리프트 에어크래프트사는 1인승급 기체(헥사)를 전시하고 레저·응급구조 등 eVTOL(전기동력 수직이착륙기) 기술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선보인다.

시 관계자는 “국토부가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로드맵)의 후속조치로 항공안전법 등 제도적 기반을 정비하고 시가 드론택시 등 인프라를 투입해 유인용 드론택시를 서울 하늘에 띄울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늘을 이동통로로 활용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는 높은 인구밀도와 고질적 교통 체증으로 지상교통의 한계를 맞은 대도시의 교통난 해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시는 드론택시 비행실증으로 하늘을 이동통로로 활용하는 도심항공교통 분야에서 서울이 선도하는 계기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또 비행실증에 투입한 드론택시 기체를 활용해 내년엔 서울을 비롯해 타 지자체에서 추가 비행시연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항공분야 대학, 민간기관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해 UAM 분야 학위과정을 개설하는 등 조종·정비 분야 전문인력 양성에도 나선다.

시는 드론택시 기체를 전문인력 양성에 활용하고 향후 국토부 인증을 거쳐 소방용 항공기로 활용해 UAM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시대를 열어갈 방침이다.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해서는 민간부문의 기체개발과 발맞춰 정부의 기체안전성 인증, 운항, 관제 등 관련 기술개발과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국토부는 이번 서울실증 준비 과정에서 드론택시 기체 안전성 검토기준을 마련하고 인증경험을 축적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로드맵에 따라 국내기업들에게 eVTOL 등 신기술이 적용된 드론택시 기체의 비행기회를 제공하고 상용화를 위한 합리적인 제도를 조속히 마련해 국내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2025년 상용화를 위해 로드맵에서 밝힌 과제를 산학연관 협업으로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드론 택시를 서울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선보이게 돼 매우 기쁘다”며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지상교통의 한계를 해결할 차세대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고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서의 가능성도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