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경보기보다 빠른 앵무새..주인 깨워서 불난 집 탈출

노트펫

입력 2020-11-04 15:11:38 수정 2020-11-04 15:13: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화재경보기가 울리기도 전에 앵무새가 보호자를 깨운 덕분에 보호자와 앵무새가 불이 난 집에서 무사히 대피했다고 오스트레일리아 공영방송 ABC와 9뉴스 등 현지 언론들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새벽 2시경 퀸즐랜드 주(州) 브리즈번 시(市) 외곽 캥거루 포인트 목조주택 2층 침실에서 앤톤 응우옌은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소리에 깊은 잠에서 깼다. 앵무새 ‘에릭’이 “앤톤! 앤톤!”하고 다급하게 외쳤다.

응우옌은 “나는 쾅 소리와 에릭의 고함소리를 듣고 잠에서 깼다,”며 “연기 냄새가 나서 나는 에릭을 데리고 (침실) 문을 열고 나왔는데, 집 뒤에서 불길이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나는 가방을 쥐고, 1층으로 뛰어 내려갔다,”며 “나는 충격을 받았지만, 무사하다.”고 밝혔다. 그는 집을 잃었지만, 새와 함께 있다면 모두 괜찮다며 목숨을 구한 데 안도했다.

The parrot alerted the sleeping man to a fire which had erupted in his house in Brisbane. #9News
https://t.co/tfuOuGmQno

— 9News Queensland (@9NewsQueensland) November 3, 2020

소방 당국도 화재경보기가 울리기도 전에 앵무새가 보호자를 깨운 사실을 확인하고 놀라워했다.

캠 토머스 퀸즐랜드 소방청(QFES) 조사관은 “화재감지기가 있었지만 화재감지기가 울리기 전에 새가 위험을 알렸다,”며 “그가 큰 충격음과 앵무새 에릭의 경고를 듣고 건물을 빠져나와서 둘 다 무사하다.”고 발표했다.

다행히 오전 3시30분경 화재가 이웃집으로 번지기 전에 완전히 진압됐고, 소방관들이 한 시간 후 철수했다. 현재 당국이 폭발과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