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스리랑카·과테말라에 유명희 WTO 총장 선거 지지요청

뉴스1

입력 2020-10-20 16:15:00 수정 2020-10-20 16:16: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세사르 기예르모 카스티요 과테말라 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국무총리실 제공). ©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마힌자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 세사르 기예르모 카스티요 과테말라 부통령과 통화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와 오전 10시30분부터 11시까지, 카스티요 과테말라 부통령과 11시20분부터 11시50분까지 전화 통화를 했다.

이는 전날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 통화에 이어 유명희 본부장이 출마한 WTO 사무총장 선거를 지원하기 위한 외교의 일환이다.

정 총리는 통화에서 “보호무역주의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례 없는 위기 상황에서 다자무역체제 수호자로서 WTO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면서 “통상 전문성과 정치적 리더십을 겸비하고 있는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는 “통상 전문가인 유 후보는 WTO 차기 사무총장으로서 필요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언급했다.

카스티요 과테말라 부통령도 유 후보를 “훌륭한 자질과 업무수행 능력으로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면서 “중남미 지역 내 지지 확산을 위해서도 협조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스리랑카와는 Δ코로나19 방역 협력 Δ경제교류 확대 Δ고위급 교류 활성화 등을, 과테말라와는 Δ보건·인프라 협력 Δ과테말라 독립 200주년(2021년) 및 양국 수교 60주년(2022년) 계기 문화교류 활성화 등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총리실은 앞으로도 유 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당선을 위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