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2차 폭로’ 검사 출신 野정치인도 ‘라임로비 의혹’

뉴스1

입력 2020-10-16 17:52:00 수정 2020-10-16 18:30: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조6000억원대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4일 오전 경기 수원 남부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라임사태는 라임자산운용이 펀드의 부실을 고지하지 않고 증권사와 은행을 통해 상품을 판매해 결국 환매가 중단되고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끼친 사건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날 오후 9시께 서울 성북구의 한 빌라에서 김 전 회장을 검거했다. 2020.4.24/뉴스1 © News1

‘라임자산운용 사태 배후 전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 로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해당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남부지검은 16일 입장문에서 “검사 출신 야당 정치인의 우리은행 로비 의혹은 현재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앞서 이날 변호인을 통해 배포한 ‘옥중 입장문’에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 등에게 라임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수억원을 지급했다”고 했다.

그는 “실제로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 등에 로비했고 검찰에 이야기했으나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옥중 입장문’에서 폭로한 또 다른 로비 의혹과 관련해 수사 가능성도 시사했다.

서울남부지검은 “(김 전 회장이 ‘옥중 입장문’에서 폭로한) 현직 검사 및 수사관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은 지금까지 확인된 바 없는 사실로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의 ‘옥중 입장문’으로 ‘야당 의원’과 ‘검찰’까지 라임 사태 의혹에 연루되며 파장이 걷잡을 수없이 커지고 있다.

그는 입장문에서 검사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며 폭로성 주장을 했다.

김 전 회장은 “A변호사는 과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건 담당 주임 검사였고, 우병우 사단의 실세”였다면서 “라임 사건이 A변호사 선임 후에 수사가 더 진행이 안 됐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라임사태가 터진 지난해 7월 A변호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향응(술접대)을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얼마 뒤 꾸려진 라임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자신이 체포된 지난 4월23일 A변호사가 경찰서 유치장을 찾아와 “‘자신의 얘기나 전에 봤던 검사들 얘기를 꺼내지 말라’고 당부했다”며 그가“수사팀과 의논 후 도울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고도 밝혔다.

김 전 회장에 따르면 A변호사는 5월 초 면담을 와 “서울남부지검 라임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조사가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도 김 전 회장에게 말했다.

그는 언론에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로 한 이유에 대해 “처음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들을 보면서 모든 걸 부인한다고 분노했는데, 내가 언론의 묻지마식, 카더라식 토끼몰이 당사자가 되어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를 직접 경험해 보면서 대한민국 검찰개혁은 분명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모든 사실을 알리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