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 사냥하던 40대 엽사, 동료가 쏜 엽총 맞고 숨져

뉴시스

입력 2020-10-08 07:31:00 수정 2020-10-08 12:02: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유해조수 피해 방지 활동을 벌이던 40대 엽사가 동료 엽사의 총에 맞아 숨졌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30분께 충남 청양군 장평면 화산리 야산에서 A(48)씨가 B(50)씨의 엽총에서 발사된 총탄을 맞고 사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겨으나 숨졌다. A씨는 멧돼지가 출몰했다는 생활민원을 접하고 사냥을 나갔다가 변을 당했다…

B씨는 경찰조사에서 “숲속에서 움직임이 있었고 멧돼지인 줄 알고 엽총을 발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은 총기 오발 사고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청양=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