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대 그린바이오 유망산업 선정…10년후 4.3만명 고용 목표”

뉴스1

입력 2020-09-21 11:15:00 수정 2020-09-21 11:17: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9.21/뉴스1 © News1

정부가 5대 유망 그린바이오 산업 과제를 설정해 2030년까지 산업규모 12조3000억원, 고용규모 4만3000명을 달성한다. 산업 육성에 충분한 유전자원을 확보했음에도 성장이 더딘 국내 그린바이오 산업에 대한 체계적 지원을 통해 새로운 혁신성장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다.

정부는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을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36차 경제장관회의에서 확정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를 포함 10개 부처·청이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그린 바이오 5대 유망산업을 2030년까지 2배 이상으로 키우기 위한 체계적인 전략 및 이행계획을 담고 있다.

이날 확정된 방안에 따라 정부는 그린바이오 산업의 자율적 성장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Δ핵심기술개발 Δ빅데이터 Δ인프라 Δ그린바이오 사업화 전주기 지원 Δ그린 바이오 융합 산업 생태계 구축을 중점과제로 설정했다. 이를 토대로 Δ마이크로바이옴 Δ대체식품·메디푸드 Δ종자 Δ동물용의약품 Δ기타 생명소재(곤충, 해양, 산림)를 5대 유망산업 분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회의를 통해 확정된 5대 유망분야를 중심으로 핵심기술을 선정하고 기술개발 로드맵을 마련, 중장기 R&D를 추진해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유망 산업으로 선정된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 생물농약·비료·사료첨가제 및 환경 분야를 중점 육성한다. 마이크로바이옴은 특정 환경(장내, 토양 등)의 미생물 총합을 의미하는데 유전체 분석기술 발달로 인체·작물 등과 미생물 군집간의 상호작용 분석이 가능해져 새로운 산업 영역으로 부상하고 있는 분야다.

정부는 마이크로바이옴에 기반한 생물비료·농약, 사료첨가제, 난분해성 폐기물(폐비닐 등) 처리제 등의 개발을 지원하고 제도 개선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체식품·메디푸드는 핵심기술 개발과 시장 창출에 집중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대체식품 핵심기술이 선진국 수준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대체식품 안전관리기준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디지털기반 산업으로 전환을 추진하는 종자산업은 유전자 가위, 디지털 육종 등 신육종 기술에 집중 투자하고, 기업체가 신(新)육종 기술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컨설팅, 유전체 분석, 병리검정, 기능성분 분석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동물용의약품은 동물백신 개발 및 줄기세포 활용을 위한 시험·평가 및 시제품 생산을 지원하고 곤충, 해조류, 산림소재 등 기타 생명소재 산업도 규제개선을 통해 제품의 개발·상용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그린바이오 산업 발전을 통해 신시장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해 포스트코로나(코로나 이후) 시대를 이끌어갈 혁신성장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