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산행으로 치유하세요”…걷기 좋은 길 7곳 소개

뉴시스

입력 2020-06-22 09:50:00 수정 2020-06-22 09:50: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조용한 숲길에서 산행을 즐기는 사람이 늘어나자 경북도가 걷기 좋은 길 7곳을 소개했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쾌적하고 안전하게 걸을 수 있는 숲길로 대구 근교권은 경북 대구 상생협력 사업으로 조성된 팔공산둘레길(경산-영천-군위-칠곡, 66㎞)과 비슬산 자락의 풍광을 체험하는 비슬산둘레길(청도군 각북면 오산리. 20㎞)이 있다.

경북 남부권에는 신라시대 고찰 오어사 주변의 오어지둘레길(포항시 오천읍 항사리 오어지 일원. 7㎞), 신라 화랑의 수련장소로 신선사 마애불상군(국보 제199호)이 있는 단석산 탐방로(경주시 건천읍 송선리. 13㎞)가 있다.

경북 북부권에는 안동호 주변에 나무데크로 만들어져 어르신들이 산책하기에 좋은 호반나들이길(안동시 성곡동 안동댐 주변. 2㎞),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2017년 봄 우리나라 걷기축제 13곳 중 하나인 낙동강 쌍절암 생태숲길(예천군 풍양면 우망리~삼강주막 일원, 4㎞), 산림청이 실시한 2018년 숲길이용자 만족도 전국 1위 숲길 선유동천나들길(문경 가은 완장~이강년 선생 기념관~월영대. 8.4㎞) 등이 있다.

경북도내에는 이같은 숲길로 23개 시군에 1199개 노선 4366km가 조성돼 있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코로나19로 대인접촉 기피, 심리적 불안 등으로 힘든 시기를 보낸 도민들에게 건강증진과 치유를 위해 가벼운 산행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안동=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