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 미만, 고열에 입술 빨개지면 ‘가와사키병’ 의심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입력 2020-05-28 03:00:00 수정 2020-05-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손발 붓고 결막충혈 등 나타나… ‘어린이 괴질’ 증상 비슷해 혼돈
국내서 매년 1만명 이상 발병


‘어린이 괴질’로 불리는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MIS) 의심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 보고된 뒤 가와사키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두 질환의 초기 증상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국내 가와사키병 환자는 매년 1만3000명가량 발생한다.

가와사키병은 5세 미만의 소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급성 열성 혈관염이다. 피부, 점막 등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데 아직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가와사키병에 걸리면 38.5도 이상의 고열이 4, 5일간 지속되는 등 특징적인 증상이 나타난다. 즉 △양쪽 눈에 눈곱이 끼지 않으면서 나타나는 결막 충혈 △입술이나 혀가 빨간 사탕을 먹은 것처럼 유난히 빨개지는 증상 △몸이나 BCG(결핵예방백신) 접종을 한 자리에 울긋불긋한 발진 △목에 있는 림프샘이 붓는 증상 △손발이 붓고 빨갛게 변하는 증상 등이다.

이 같은 증상이 한꺼번에 나타나지는 않는다. 손발이 부었다가 좋아지기도 하고, 몸에 발진이 올라왔다가 사라지기도 한다. 2, 3개 증상만 발현되는 경우에도 ‘불완전 가와사키병’을 의심할 수 있다. 증상 외에는 기본적인 피 검사와 심장 초음파 검사로 진단한다. 가와사키병이 발병한 경우 합병증으로 관상동맥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에 심장 초음파를 통해 관상동맥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경민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27일 “우리 아이가 항생제에도 반응 없는 고열이 지속될 경우 증상을 살펴보고 해당 증상이 있을 경우 이를 촬영해 소아 전문의를 찾아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고 했다.

가와사키병이 확인되면 ‘정맥용 면역글로불린’과 ‘아스피린’으로 치료한다. 치료 뒤 대부분 열이 떨어지고 증상이 서서히 호전된다. 김 교수는 “치료 과정에서 증상이 좋아지고 합병증이 심하지 않다면 6∼8주가량 저용량 아스피린을 유지하고, 그 이후 심장 초음파 검사를 통해 다시 한번 관상동맥 합병증 유무를 확인한 뒤 약제 복용 중단을 고려한다”며 “이후에도 정기적인 영상학적 검사를 통해 가와사키병과 합병증 재발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