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5월초 개막 청신호

이헌재 기자 , 유재영 기자

입력 2020-04-20 03:00:00 수정 2020-04-20 03:47: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한단계 완화
총리 “야외스포츠 위험 낮추면 가능”… 21일 KBO 이사회 개막일 결정
프로축구-골프 등도 기지개 펼듯


두산 자체 청백전 5월 초 프로야구 개막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는 두산의 자체 청백전이 열렸다. 백팀 2루수 최주환이 3회초 무사 1루에서 상대의 내야 땅볼 때 1루 주자 페르난데스를 2루에서 포스아웃시킨 후 1루로 송구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체 연습경기만 치러 왔던 10개 구단은 프로야구 개막을 대비해 21일부터 팀 간 연습경기를 실시한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스톱 된 국내 스포츠가 5월에는 재개될 가능성이 커졌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2일부터 시행해온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한 단계 완화한다는 정부의 발표가 나왔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야외 스포츠도 ‘무관중 경기’와 같이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21일 예정된 KBO리그 이사회에 관심이 더욱 쏠리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날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뤄졌던 2020 KBO리그 개막일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르면 5월 1일, 또는 어린이날인 5월 5일에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개막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미 10개 구단은 5월 1일을 정규시즌 개막일로 상정하고 준비를 해 왔다. 21일부터는 정규시즌처럼 10개 구단이 모두 팀 간 연습경기를 실시한다. 이 가운데는 야간경기도 포함된다. 전 경기 스포츠전문 케이블TV 생중계도 잡힌다. 정규시즌 개막에 앞선 시범경기 성격의 리허설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것이다. KBO는 5월 초 프로야구가 개막하면 당초 예정대로 팀당 정규시즌 144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5월 초 프로야구가 개막하면 대만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 프로야구 개막이 된다. 프로야구가 물꼬를 틀 경우 프로축구와 남녀 골프 등도 연쇄적으로 개막할 것이 유력하다.

K리그 개막을 무기한 연기했던 한국프로축구연맹은 5월 중순 개막을 추진하고 있다. 조만간 K리그 대표자 회의를 열어 개막일과 경기 수 등을 논의한다. 이후 24일쯤 열릴 예정인 이사회에서 개막일 및 시즌 일정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는 이미 지난주 내달 14일부터 나흘간 ‘제42회 KLPGA 챔피언십’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KLPGA 투어 국내 개막전이 된다. 역시 올해 한 대회도 치르지 못한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 투어는 6월 11일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로 첫 테이프를 끊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정상적인 리그나 투어 진행은 앞으로 코로나19 관련 돌발 변수가 생기지 않아야 한다는 전제 조건이 따른다. 정 총리는 “큰 위험이 발견되면 언제라도 거리 두기 강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추어 스포츠 대회도 5월 중순 이후 기지개를 켤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이달 말부터 5월말까지 대표 선수들이 순차적으로 진천 선수촌에 들어가 내년 7월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 대비를 재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고 있는 일본에선 프로야구 개막시기를 6월 이후로 보고 있다. 또 센트럴리그와 퍼시픽리그가 치르는 인터리그(전체 108경기) 없이 팀당 143경기였던 경기 수도 125경기로 축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헌재 uni@donga.com·유재영 기자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