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중 14곳 직원 1인 평균 급여 1억원 넘어

뉴시스

입력 2020-04-01 10:35:00 수정 2020-04-01 10:35: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잡코리아, 시가총액 상위 100개사 조사
메리츠종금증권 1억3000만원 NH투자증권 1억23000만원
SK하이닉스 1억1700만원 SK텔리콤 1억1600만원 삼성전자 1억800만원



국내 대기업 중 14개 기업의 지난해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1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시가총액 상위 100개사 중 금융감독원에 2019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79개사(지주사, 제출기한연장기업 제외) 직원의 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이들 대기업의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8139만원으로 집계됐다.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3000만원에 달했다. 이외에도 총 14개 대기업 직원의 급여가 평균 1억원 이상으로 높았다. 다음으로 ▲NH투자증권(1억2300만원) ▲SK하이닉스(1억1700만원) ▲SK텔레콤(1억1600만원) ▲SK이노베이션(1억1600만원) ▲S-Oil(1억1000만원) ▲삼성증권(1억800만원) ▲삼성전자(1억800만원) ▲삼성에스디에스(1억500만원) ▲미래에셋대우(1억400만원) ▲삼성카드(1억400만원) ▲제일기획(1억400만원) ▲삼성물산(1억100만원) ▲한화솔루션(1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남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대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52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NH투자증권(1억4천500만원)과 ▲SK하이닉스(1억3천만원) 순으로 높았다.

여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대기업은 ‘SK하이닉스’로 94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NH투자증권(9100만원) ▲제일기획(9000만원) 순으로 높았다.

대기업 직원의 평균 근속년수는 11.3년으로 집계됐다. 남직원이 평균 12년, 여직원이 평균 9년으로 남직원이 평균 3년여 더 길었다.

전체 직원의 평균 근속 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로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21.7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KT가 21.2년으로 다음으로 길었고, 뒤이어 ▲포스코(19.1년) ▲현대자동차(19.1년) ▲쌍용양회(17.6년) ▲S-Oil(17.2년) 순으로 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길었다.

성별에 따라 남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기아자동차’로 21.9년으로 가장 길었고, 이어 ▲KT(21.8년) ▲포스코(20.0년) ▲현대자동차(19.5년) ▲대한항공(18.5년) 순으로 높았다. 여직원 평균 근속년수가 가장 긴 기업은 ‘호텔신라’로 21.6년으로 가장 길었다. 그리고 이어 ▲KT(18.3년) ▲삼성생명(15.2년) ▲기아자동차(14.7년) 순으로 높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