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명단, 교계 추정보다 3만 적어…‘깜깜이’ 추수꾼·교육생도 포함?

뉴스1

입력 2020-02-26 10:40:00 수정 2020-02-26 14:54: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만희 HWPL 대표 겸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37일만인 26일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서는 우려스러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사망자도 11명이나 나왔다. 감염병 급격 확산의 주범으로 지목된 신천지(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는 진통 끝에 신도 명단을 정부에 제출했으나 기독교계에서는 완전한 명단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한다.

신천지 측은 25일 저녁 신도 21만2000여명의 명단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제출했다. 이는 기독교계 추정 신도 24만명에 비해 3만명가량 적은 숫자다. 해당 명단에 이름 외 연락처, 주소 등 어느 범위까지 포함됐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신천지의 정부 협조는 자신들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자’라는 입장에서 이뤄졌다는 지적을 받는다. 이만희 총회장 명의 공지와 지난 23일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첫 입장발표에서 이같은 지적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총회장의 특별편지에는 “정부에서 성도들의 개인정보 유지 및 보안방안을 마련하는 전제 하에 (협조를) 진행할 것”이라고 적혀 있다.

이때문에 경찰과 보건당국이 각 신도의 정보를 토대로 코로나19 감염경로와 동선, 밀접 접촉자를 확인하는데 유용한 정보까지 명단에 포함됐는지 여부는 미지수이다.

특히 신천지 측이 교육을 받고 있는 교육생 명단은 제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교육생 명단 미제출이 수사의 ‘미싱링크’(Missing Link, 잃어버린 고리)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신천지가 지난해 유튜브 영상 ‘진리의 성읍 아름다운 신천지 예수교회를 소개합니다’를 통해 공개한 교육과정에 따르면 교육생들은 6개월의 성경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수료시험을 통과해야 정식 신도가 된다.

이 영상에 따르면 교육생들은 신림동 고시촌이나 노량진 공무원학원 같은 대형 강의실 내 다닥다닥 붙은 책상에서 강사, 전도사의 교육을 듣는다. 정식 신도와 교육생의 밀접한 접촉이 이뤄질 수밖에 없는 환경이다.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울산 확진자가 4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울산시청 공무원들이 남구 무거동 신천지 울산교회 출입문에 폐쇄명령서를 붙이고 있다. 2020.2.25/뉴스1 © News1
정윤석 한국교회 이단정보 리소스센터장은 “(코로나19에 노출된) 신천지 신도들이 위장교회, 센터, 문화센터에서 교육생, 일반인과 접촉하게 될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김강림 전도사(구리이단상담소 상담사)에 따르면 본격적인 6개월 과정 센터교육 전 ‘미혹’과 ‘복음방’ 수준의 교육도 있다. 이 단계에서는 예비교육생들이 신천지 교육을 받았는지도 인지하지 못한다. 때문에 이들의 숫자는 정식 교육생에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신현욱 신천지 문제 전문상담소 목사도 “교육생들도 포함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알려진 24만여명 외에도 ‘잠정적 신천지 신도’가 10만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명단에는 교육생 외에도 교단 내에서 ‘특수임무’인 기존 기독교 교회의 침투와 신도 포섭을 맡은 ‘추수꾼’의 포함여부도 불투명하다.

추수꾼은 신천지 외 교회에 다니면서 청년회장, 구역장 등 리더를 도맡으면서 해당교회 신도를 신천지로 인도하는 역할로 일종의 스파이처럼 활동한다. 고위직으로 오를 수록 포섭이 쉽기 때문에 일부 교회에서는 정체를 숨긴 채 부목사까지 오르는 경우도 있다. 심한 경우 교회 전체를 신천지화하는 이른바 ‘산 옮기기’도 이들의 담당이다.

때문에 이들의 정체가 정부 등에 드러날 경우 기존 교계나 시민사회에도 충격을 줄 수 있다.

이들이 등록신도 24만여명 안에 포함되는지는 파악된 바 없다. 신천지 측 역시 이런 질문에 대해 “정부와 협의하고 있으나 (23일 유튜브를 통해 발표한 입장 외에) 추가로 (명단 등에 대해) 발표할 계획은 없다”며 “추가 입장이 있으면 보도자료 등을 통해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신 목사는 “공권력이라도 동원해 모든 (신천지 신도) 명단을 공개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제언했다.

신천지가 제출하겠다고 밝힌 명단은 서울야보고, 부산야보고, 베드로, 요한, 도마 등 전국을 12개로 나눈 구획에 소속된 지파(분파)에 속한 회원의 정보다. 신천지 측은 “정보 유출로 신도들이 곤란한 상황을 겪은 바 있어서 정부의 개인정보보호 약속 하에 명단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