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일본 수출규제 가시적 피해 없다…원상회복 촉구”

뉴스1

입력 2020-02-17 09:33:00 수정 2020-02-17 09:33: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시행 이후 아직까지 우리 기업의 생산차질 등 가시적 피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일본에 구체적 행동과 조치를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포토레지스트, 폴리이미드 등 3대 규제품목과 연관된 우리나라의 생산과 수출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에 따르면 국내 반도체 생산은 오히려 작년 4분기(10~12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0.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수출규제가 있기 직전인 2분기(4~6월) 증가율 11.0%과 비교해도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일본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불확실성은 아직 상존한다”며 “이를 걷어내는 최선의 방안은 일본 정부가 규제조치를 원상회복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오늘 앞으로의 대응방향 전반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며 “일본 수출규제 이후 지금까지 정부가 강력 추진해 온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등 우리 경제 체질개선 및 밸류체인 보강에 대해서는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속도내 정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