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 공공부문 일자리도 줄었다…60세 이상은 ‘껑충’

뉴스1

입력 2020-02-06 12:01:00 수정 2020-02-06 12:01: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민간에 이어 공공부문에서도 30·40대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기간제·계약직 등 비공무원 규모가 줄었기 때문이다.

반면 정부의 노인일자리 정책에 따라 60세 이상 공공부문 일자리는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2018년 공공부문 일자리통계’에 따르면 2018년 공공부문 일자리는 245만1000개로 2017년 243만1000개보다 2만개(0.8%) 증가했다.


일반정부 일자리는 209만7000개로 2017년보다 1만3000개(0.6%) 증가했으며 공기업 일자리는 35만4000개로 같은 기간 7000개(2.1%) 늘어났다.

연령별로는 30, 40대 일자리가 줄고 60대 이상은 일자리가 늘어나며 대조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2018년 30~39세 공공부문 일자리는 64만2000개로 2017년 65만5000개보다 1만3000개(-2.1%) 감소했으며 40~49세 일자리는 70만1000개로 전년 71만3000개보다 1만2000개(-1.7%) 줄었다. 30·40대에서만 줄어든 일자리가 2만5000개에 달한다.

특히 3040대 일자리가 줄어든 것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공무원의 정규직화를 추진하면서 기존 기간제·계약직으로 근무하던 비공무원이 1년을 채우지 못하고 그만 두고 정규직 전환이 가능한 새로운 공공부문 일자리에 채용됐기 때문이다.

통계상 일자리 개수는 1년을 채울 경우 1개로 집계되지만 1년을 채우지 않고 그만 두거나 중간에 채용돼 근무기간이 1년 미만인 경우 0.5개로 집계된다. 2018년의 경우 정규직 전환 자리가 늘어나면서 기존에 기간제·계약직으로 근무하던 비공무원이 1년을 채우지 않고 그해 하반기 대거 새로운 일자리로 채용되면서 비공무원이 감소했다. 이른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일자리 감소를 불러오는 역효과가 난 셈이다.

반면 60세 이상 공공부문 일자리는 15만9000개로 전년 14만5000개보다 1만4000개 늘었다. 정부가 노인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공공부문에서 60세 이상 채용을 늘렸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