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정부, 전면 출근 금지령에 물류 선적 ‘마비’…직격탄 맞은 중소기업

뉴시스

입력 2020-01-28 13:11:00 수정 2020-01-28 13:12: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상하이 인민정부, 우한 폐렴 확산 방지 위해 '출근 금지'
컨테이너 선적 업무 사실상 마비
중소기업계 우한 폐렴 사태에 '직격탄'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중국 페렴) 사태가 불거진 뒤 상하이 인민정부가 모든 근로자들에 대해 2월9일까지 출근 금지령을 내렸다. 우한 폐렴 잠복기 동안 방역을 위해 출근을 한시적으로 금지한다는 조치다.

이에 따라 상하이에서 한국으로 넘어오는 컨테이너 선적도 전면 마비된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중소기업벤처진흥공단과 중기업계 등에 따르면 상하이 인민정부는 우한 폐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근로자들에 대해 2월9일까지 출근 금지령을 내린 상태다. 강제적인 조치는 아니지만 이 조치로 인해 중국에서 상하이를 통해 한국으로 넘어오는 컨테이너 물량은 사실상 마비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중진공 관계자는 “상하이 인민정부가 근로자들에 대해 전면 출근금지령을 내린 것으로 파악했다”며 “다만 강제적인 조치는 아니라 알음알음 근무를 하는 사람들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래도 컨테이너 선적과 물류통행에 상당한 차질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조치는 중소기업에도 직격탄이 되고 있다. 중국에서 기계류를 수입해 유통하는 사업을 하고 있는 중소기업 A사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큰 피해를 걱정 중이다. 상하이에서 선적 물류가 넘어오지 않아서다. A사는 재고를 소진하며 버티고 있지만 이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수 있어 우려하고 있다.

A사 관계자는 “현재 물류가 통행이 제한이 되고 업무처리를 위한 출장도 오고가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에서 안정기에 접어들었다고 판단내릴 때까지 이 상황이 계속될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급한 업무는 무선으로 연락하며 처리하고 있지만 장기화되면 피해가 심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뷰티 관련 사업을 하고 있는 B사의 경우 중국 사업 비중이 크지 않아 당장 피해는 없지만, 우한 폐렴 사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사태가 장기화되면 중국과 사업을 벌이는 다른나라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B사 관계자는 “장기화가 되면 중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까지 왕래가 안될수 있어 걱정이 들고 있다”고 전했다.

중기부는 국내 기업의 피해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중소기업벤처진흥공단과 소상공인진흥공단 등의 산하기관을 통해 국내 기업의 피해를 파악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세우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중기부는 이미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서 긴급자금 대출, 기존 대출 연장 등의 조치를 취한적이 있어, 이번에도 같은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을지 적극 검토 중이다.

중기부는 이날 박영선 장관 주재로 현안 점검 회의를 갖고 우한 폐렴 사태에 따른 대책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