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벤투법 후속법령 마련…OECD, 韓규제특구에 큰 관심”

뉴스1

입력 2020-01-14 15:43:00 수정 2020-01-14 15:43: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열린 벤처업계 신년인사회에서 올해 중기부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중기부 제공)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 9일 국회를 통과한 벤처투자촉진법 후속법령을 마련해 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보다 30% 증가한 중기부 예산을 바탕으로 ‘스마트 대한민국’ 초석을 다지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박 장관은 14일 오후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열린 벤처업계 신년인사회에서 벤처투자촉진법 통과와 관련 “벤처투자시장이 한층 더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중기부는 벤처투자촉진법 시행령 등 후속법령을 마련해 보다 자유롭고 시장친화적인 벤처투자시장을 조성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전년 대비 30% 증액된 13조4000억원의 중기부 예산을 토대로 올해 ‘제2 벤처붐’ 조성 등 4차 산업혁명 혁신촉진에 매진한다는 구상도 내놨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을 위한 스마트 공장, 벤처스타트업을 위한 스마트 서비스, 소상공인을 위한 스마트 상점을 통해 세계 최강의 DNA(Data, Network, AI) Korea를 구축해 디지털 경제로 대전환하겠다”며 “2019년이 작은 것을 연결해서 힘을 만들었다면, 2020년에는 디지털경제로의 관점 이동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역설했다.

중기부는 올해 AI 등 4대 신산업을 집중 지원·육성하는 한편,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산화 등 자생력 강화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아울러 스마트공장·스마트상점 등 중소기업·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책도 신설·확대할 방침이다.

박 장관은 스마트공장 정책과 관련해선 “지금까지 보급에 중점을 뒀다면 2020년부터는 보급된 스마트공장 데이터를 제조데이터 센터로 연결, 앞으로 AI와 어떻게 (연계를)가져가고 어떻게 발전시킬까 하는 방안을 중기부에서 현재 계획을 수립 중”이라며 “이 계획이 상반기 중에는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39개 제품을 선정한 ‘브랜드K’ 정책과 관련해선 “제품의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화를 위해서 브랜드K 정책을 올해 더 강화할 예정”이라며 “3월 중으로 브랜드K를 약 100개 정도 더 국민심사단을 통해 론칭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규제자유특구 제도와 관련 “OECD에서 우리의 규제자유특구 제도에 굉장히 주목하고 있다”며 “OECD 사무총장이 자료를 요청해 영문자료를 작성해 1월 중에 제출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OECD에서 가장 주목하는 것은 부산의 블록체인”이라며 “한국에서 어떻게 운영하는지 보고 다른 나라와 (운영 제도·방식을) 셰어하고 싶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벤처업계에 대해선 “11번째 유니콘 기업 탄생, 벤처투자 4조원 돌파 등 지난해 벤처업계가 보여주신 성과에 감사드린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벤처업계가 더욱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신년인사회의 대표 주관기관인 벤처캐피탈협회의 정성인 회장은 “올해 경자년에는 보다 시장친화적인 벤처투자 환경에서 스타트업 및 혁신기업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대한민국이 스마트하고 벤처강국으로 대전환할 수 있도록 벤처업계 구성원 모두가 소통하고 더욱 열심히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신년인사회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코스닥협회 등 5개 단체가 합동으로 진행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구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벤처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적기에 공급하고 벤처와 스타트업의 육성을 위해 효율적인 벤처금융 지원시스템의 하나로 벤처를 본격 지원하는 은행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