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다룬 뮤지컬 ‘컴포트 우먼’ 美서 3관왕

이윤태 기자

입력 2020-01-10 03:00:00 수정 2020-01-10 04:51: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브로드웨이월드 LA어워즈서
최우수 작품-연출-여우주연상 받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다룬 한국 창작 뮤지컬 ‘컴포트 우먼’의 공연 장면. 동아일보DB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다룬 한국 창작 뮤지컬 ‘컴포트 우먼’이 미국 공연정보 사이트 브로드웨이월드에서 주관한 ‘2019 브로드웨이월드 로스앤젤레스 어워즈’에서 3관왕에 올랐다.

8일(현지 시간) 브로드웨이월드 웹사이트에 따르면 ‘컴포트 우먼’은 총 7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라 최우수 뮤지컬, 연출, 여우주연상 등 3개 부문을 수상했다.

여주인공을 맡은 한국계 배우 애비게일 최 어레이더는 쟁쟁한 미 뮤지컬 스타들을 제치고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김현준 연출은 한국인 최초로 연출상을 받았다. 수상작은 지난해 11, 12월 두 달간 미국 관객들이 온라인 투표로 선정했다. 관객들이 직접 뽑은 만큼 흥행에도 상당한 효과가 예상된다.

컴포트 우먼은 일제강점기인 1941년 일본 도쿄의 설탕 공장에 취업할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인도네시아 주둔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조선인 소녀 고은의 이야기를 다뤘다. 한국 창작 뮤지컬 최초로 2015, 2018년 두 차례 뉴욕 오프 브로드웨이에서 공연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