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SK텔레콤, 견고해진 ‘5G’ 공개…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 발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1-06 09:00:00 수정 2020-01-06 09: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5G는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에서 눈부신 변화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와 콘텐츠가 쏟아져 나오는 등 차세대 디바이스로 주목받고 있는 TV·자동차와 연결돼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합니다.”

SK텔레콤이 7일(현지 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이하 CES)를 통해 5G 기반 다양한 미디어·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이번 ‘CES 2020’에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C와 함께 ‘미래를 향한 진화의 주체(Evolve Towards The Future)’를 주제로 센트럴 홀 715㎡(약 216평) 규모 공동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SK텔레콤은 전시 부스에서 5G MEC 기술 기반 ▲5G-8K TV ▲콜라 포(for) 세로 TV ▲5GX 멀티뷰 ▲점프 AR 아쿠아월드 ▲워치앤플레이 ▲ATSC 3.0 멀티뷰 등의 다양한 미디어 기술을 선보인다.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는 데이터가 발생하는 가까운 곳에 데이터센터를 설치,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초저지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로, 자율주행처럼 즉시성이 핵심인 서비스는 물론, AR ∙ VR 등 각종 미디어 서비스 스트리밍 구현에 필수적이다.

먼저 SK텔레콤은 지난 9월부터 삼성전자와 함께 개발한 세계 최초 ‘5G-8K TV’를 공개한다.


5G-8K TV는 SK텔레콤 5G MEC를 기반으로 8K 초고화질 영상의 무선 직접 수신을 구현했다. NBMP기술을 적용한 8K 업스케일 기술과 차세대 코덱 기술을 통해 기존의 풀HD, 4K 영상을 8K 화질로 올려준다.

이를 통해 시청자들은 SK텔레콤의 5G 네트워크를 통해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TV에서도 멀티뷰 중계, 각종 AR·VR 콘텐츠 등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선보이는 콜라 포 세로 TV는 T전화 영상통화 서비스 ‘콜라(Callar)’를 삼성의 ‘세로 TV’에 적용한 서비스다. SK텔레콤 ▲얼굴 인식 기반 AR 기술 ▲실시간 인물-배경 분리 기술 ▲UHD급 초고화질 기술이 탑재됐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세로 TV와 연동할 경우, TV 본체를 스마트폰처럼 자유롭게 회전시킬 수 있다.

5GX 멀티뷰는 한 화면에서 최대 12개에 달하는 다채널 영상을 동시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다. 사용자들은 스마트폰에서 e-스포츠 선수들의 개인화면과 중계화면을 동시에 시청할 수 있으며, 공연 영상 감상 시에는 원하는 연주자만 골라서 감상할 수 있다.

이밖에 사용자들이 동시에 물속에서 다양한 캐릭터와 상호작용을 하며 AR콘텐츠를 즐기는 점프 AR 아쿠아월드, 인터넷 게임 이용자가 관전 모드와 플레이 모드를 즐길 수 있는 워치앤플레이도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전시 부스에서 ▲통합 IVI(Integrated In-Vehicle Infotainment) ▲HD맵 업데이트 기술을 적용한 로드러너(Road Learner)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Single Photon LiDAR, Light Detection And Ranging) 등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도 소개한다.

라스베이거스=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