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프듀 투표조작 사과… “300억 기금 조성해 음악인 지원”

이서현 기자

입력 2019-12-31 03:00:00 수정 2019-12-3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허민회 CJ ENM 대표는 조작 논란이 불거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사태에 대해 사과하며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 재개를 지원하겠다고 30일 밝혔다. 허 대표는 “두 그룹의 활동을 통해 얻는 엠넷의 이익을 모두 포기하며 이른 시일 안에 활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J ENM은 순위 조작 관련 프로그램으로 얻은 이익과 앞으로 발생할 이익을 모두 내놓아 음악의 다양성 확보를 지원하는 3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회사 내부에 콘텐츠 전문가가 참여하는 시청자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프로듀스101’ 시리즈는 투명성과 공정성이 확보된 후 방송 재개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