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소외계층에 ‘나눔플러스 박스’ 아동센터에 바자회 기금 전달

태현지 기자

입력 2019-12-27 03:00:00 수정 2019-12-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전국 점포 임직원들이 소외계층 아이들을 위한 ‘나눔플러스 박스’를 만들어 전달했다.

홈플러스는 12월을 전사 ‘나눔 플러스’ 기간으로 정해 각 점포 임직원들이 연말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12일 홈플러스 본사에서는 임직원들과 공익법인 e파란재단 관계자들이 직접 생필품과 아이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과자를 담은 ‘나눔플러스 박스’ 500개를 만들고, 임직원 바자회를 통해 마련된 기금과 함께 본사 인근 강서구 소외가정 및 20개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했다. 또한 각 점포 ‘나눔플러스 봉사단’ 임직원 2800여 명은 올 연말연시 지역 내 복지시설과 연계해 저소득층, 복지관, 위탁아동, 홀몸노인 등을 대상으로 청소, 물품 지원, 장보기 동행, 도시락 전달 등의 봉사활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각 점포에서는 지역 내 복지시설과 연계해 나눔을 실천하고, 본사에서는 매월 부문별 임직원들이 ‘나눔플러스 박스’ 만들기에 릴레이로 참여해 지역사회에 전달하고 있다.

최근에는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전국 홈플러스 문화센터 52개점에서 어린이 환경교육 프로그램도 시작했다. 인형극과 매직쇼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통해 최근 큰 환경 이슈로 떠오른 미세먼지, 쓰레기 재활용 등에 대한 아이들의 인식을 넓히고 있다.

이 밖에 2012년부터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 총 607명의 수술 및 치료비를 지원했으며, 캔틴스쿨(건강취약 청소년 학교 밖 배움터) 내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와 형제자매의 심리치료를 지원하는 ‘힐링스쿨’을 통해 등 환아의 자립도 돕고 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올 한 해 받은 사랑과 감사를 돌려 드리고자 나눔플러스 집중 기간을 갖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고객과 이웃의 필요를 돌보며 성장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