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 검열논란 ‘표현의 부자유展’ 제주서 만난다

김민 기자

입력 2019-12-26 03:00:00 수정 2019-12-2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EAPAP: 섬의 노래’ 기획특별전… 동아시아의 어두운 과거사 성찰
韓-日 등 5개국 86명 작가 참가


제주도와 일본 오키나와, 대만 등 동아시아 3개 섬 지역 예술인들이 모여 역사를 성찰하고 평화를 이야기하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내년 1월 31일까지 개최하는 ‘4·3 71주년 기념 동아시아 평화예술프로젝트(EAPAP·East Asia Peace Art Project): 섬의 노래’ 기획특별전이다. 전시장에서는 2019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검열 논란이 있었던 ‘표현의 부자유전, 그후’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 일본 대만 홍콩 베트남 등 5개국 작가 86명이 참가했다. 동아시아 지역에 드리운 전쟁과 제국주의 침탈, 식민지배 등 어두운 역사를 성찰하고 이를 통한 평화를 이야기하는 프로젝트다. 전시는 4·3평화기념관과 포지션민제주에서 진행되며, 주제기획전 ‘섬의 노래’와 ‘표현의 부자유전@제주’ 특별전, ‘2019 여순평화예술제: 손가락총@제주’ 특별전으로 구성된다.

‘섬의 노래’전의 제목은 오키나와 출신 밴드 BOOM의 노래 ‘시마우타’에서 출발했다. 노래는 오키나와 전쟁의 슬픈 이야기를 평화의 메시지로 연결한다. 이 노래의 제목을 제주와 대만과 연대에 대입해 동아시아 평화를 도출하는 실마리로 삼았다. 예술가들이 자신의 체험과 사유를 바탕으로 마주한 섬의 이야기를 작품으로 풀어냈다.

김운성 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 검열 문제로 국내에 알려진 ‘표현의 부자유전’의 전체 면면도 볼 수 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 출품 작가 16명 중 12명이 제주 전시에 참가한다. 이 전시는 내년 상반기 대만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2019 여순평화예술제: 손가락총@제주’는 10월 19일 전남 순천에서 열린 전시를 제주로 가져왔다. 4·3사건 당시 제주도민을 학살하라는 명령을 거부한 여수 주둔 군인과 여수·순천 인민위원회의 활동과 항쟁의 역사를 다룬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