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뮐렌버그 CEO 전격 사임…후임에 캘훈 이사회 의장

손택균기자

입력 2019-12-24 00:42:00 수정 2019-12-24 00:43: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총 346명의 생명을 앗아간 B737맥스 기종의 두 차례 추락 참사 여파로 경영 위기에 처한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의 데니스 뮐렌버그 최고경영자(CEO·55·사진)가 23일(현지 시간) 전격 사임했다. CEO 취임 후 4년 만이다. 뮐렌버그는 10월부터 보잉 이사회 참석자 명단에서 제외된 상태였다.

미국 CNBC는 “보잉이 항공 규제 당국과 사용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리더십 변화를 위해 데이브 캘훈 보잉 이사회 의장(62)에게 내년 1월 13일부터 CEO 자리를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보잉의 B737맥스 기종은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 3월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으로 승객과 승무원 전원이 사망하는 참사를 일으킨 뒤 미국 등 40여 개 국가에서 운항이 중단됐다. 보잉은 16일 “B737맥스 기종의 생산을 내년 1월부터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