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스타 품는다… LCC 구조조정 본격화

변종국 기자

입력 2019-12-19 03:00:00 수정 2019-12-1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커버스토리]지분 51.17% 695억에 인수 MOU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한다. 국내에서 기존 항공사끼리 인수 작업을 진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인수 작업이 완료되면 국내 항공업계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제주·이스타항공의 ‘빅3’로 재편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8일 애경그룹의 자회사인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공동경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의 최대 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특수관계인 등의 지분 51.17%를 약 695억 원에 인수하겠다는 내용이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실사 작업 등을 거쳐 연내 주식 매매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번 인수는 두 회사 모두의 필요에 의해 이뤄졌다는 분석이다. 이스타항공은 신규 항공기로 들여온 보잉737 맥스8의 운항이 중단된 상황에서 일본 여행객까지 감소하자 사실상 자본잠식 상태에 놓였다. 자본잠식 상태가 지속되면 항공사업자 면허 취소까지 될 수 있는 만큼 신규 투자가 절실했다. 이 때문에 이스타항공은 CJ와 신세계 등 주요 대기업과도 인수 및 투자 논의를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이스타홀딩스를 대상으로 약 100억 원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해 운영자금으로 쓸 계획이다. 앞으로 CB가 지분으로 전환되면 이스타홀딩스는 약 20%의 지분으로 이스타항공의 2대 주주가 된다.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는 “제주항공과 공동으로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주항공 역시 양적 성장을 통한 시장 지배력 확대가 필요했다. 제주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어 입찰가로 2조 원을 제시하기도 했다. 최종 인수에는 실패했지만 충분한 자금력을 보여줬다는 게 항공업계의 평가다. 항공업계의 한 임원은 “제주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이 새 주인을 찾자 그간 확보한 자금으로 새로운 돌파구를 만들려는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계약이 최종 체결되면 양사는 공동경영 체제로 전환된다. 공동운항(코드셰어)과 슬롯(특정 시간대에 항공기를 띄울 수 있는 권리) 교환 등을 통해 효율적인 운항이 가능해진다. 또한 공동 마케팅과 서로의 운수권을 활용할 수 있어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항공업계는 이번 합병으로 국내 항공업계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이스타항공의 빅3 체제로 사실상 재편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올해 9월까지의 국제선 점유율은 제주항공 9.4%, 이스타항공 3.4%로 합하면 12.8%다. 국제선 점유율 2위인 아시아나항공 점유율 15.1%와 큰 차이가 없는 반면 4위인 진에어(5.9%)와는 배 이상으로 차이가 난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양사의 결합으로 국제선 점유율 10%가 넘는 새로운 항공사가 등장하는 셈”이라며 “항공기 보유 대수와 취항 노선 증가 효과까지 고려하면 사실상 항공업계가 재편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최근 “대한민국의 LCC가 9개인데, 미국도 9개다. 소비자들에게 좋을 수는 있지만 (항공사가) 절대로 오래갈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은 1980년대부터 항공사 간 경쟁 심화로 구조조정을 거쳤다. 한국도 항공사 간 경쟁이 심해지고 있어 업계에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이번에 자발적 구조조정이 시작된 것이다.

항공업계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부산과 에어서울 매각에 나설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허희영 항공대 경영학부 교수는 “LCC도 대형 항공사처럼 사업을 확장하는 게 글로벌 추세이기 때문에 국내 LCC들 간의 합병과 제휴, 외항사들과의 동맹 등 사업 재편이 다양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