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 애플 CEO “증강현실, 차기 컴퓨터 플랫폼…스마트폰 경쟁자 韓”

뉴시스

입력 2019-12-11 10:53:00 수정 2019-12-11 10:54: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日닛케이와 인터뷰서 밝혀
"AR, 사람들이 항상 사용하는 물건 될 것"
"애플, 그 어느 때 보다 강력"
"애플, 스마트폰 분야서는 韓美中에 강력 라이벌 있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주목하고 있는 분야로 ‘증강현실(AR)’을 꼽으며 “차기 컴퓨터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쿡 CEO는 11일자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과 인터뷰에서 현실에 디지털 정보를 겹쳐 보여주는 AR의 잠재력에 대해 “최대 코어(핵심적) 기술이며 중요하다”며 “사람들이 항상 사용하는 물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차기 컴퓨터 플랫폼이 될 것이다. 교육·게임·일·쇼핑 등으로 확산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애플은 개발자가 AR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기 위한 기술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쿡 CEO는 의료 분야에도 주목했다. CEO 취임 후 투입한 ‘애플워치’의 건강 관리 기능과 함께 의학연구에 대한 응용도 추진한다. 그는 “언젠가 뒤돌아보며 인류에 대한 애플의 최대 공헌을 묻는다면 헬스케어 분야가 될 것이다. 심전도의 측정이 (애플워치를 사용해)손목으로 가능하다. 헬스케어를 민주화 한 큰 아이디어다”고 자평했다.

아울러 그는 현재 애플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 회사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제품에도 서비스에도 혁신이 담겨있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10년 후 애플에 대해서는 “프로덕트(제품) 컴퍼니”라고 말했다. “애플이 만드는 프로덕트는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가 조합된 것. 애플은 컴퓨터 회사도 스마트폰 회사도 헬스케어 회사도 아니다. 사람들의 생활을 풍부하게 하는 프로덕트를 낳는 회사다”고 말했다.

쿡 CEO는 ‘라이벌’을 묻는 질문에는 “애플은 지구상에서 가장 경쟁자가 많은 회사다”며 “예를 들어 스마트폰에서는 한국과 중국, 미국에도 강한 라이벌이 있다. 서비스도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둔화에 대해서는 “현대적인 스마트폰 시장은 아이폰이 등장한 2007년 태어났다. 겨우 12년 만에 성숙했다고 부르는 사람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과 로봇, 자동화 기술 진보가 여러 긍정적인 면 뒤에 고용 불안 등 경제 격차 확대라는 문제를 낳는데 대해서는 “가장 중요한 것은 교육이다. 미래의 일, 변화에 준비해야 한다. 긴급성이 높은 것은 교육이다”며 시대 변화에 맞춘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애플은 배우기 쉬운 프로그래밍 언어를 개발했다. 커리큘럼은 어린 아이들부터 새로운 커리어를 쌓는 어른까지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며 개인 정보 수집을 통한 인터넷 광고가 한계를 맞이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인터넷 광고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며 “문제는 개인의 구체적인 프로필을 만드는 인터넷 혹은 개인 감시하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쿡 CEO는 “당신에 대한 자세한 사정, 무엇을 생각하는지, 무엇을 하는지, 어디에 가서 누구와 친구인지. 그런 일을 몰라도 인터넷 광고는 할 수 있다. 광범위에 걸친 프로필(조사)이 사생활 침해가 된다”고 지적하며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애플 등 IT 공룡이 경쟁을 방해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대기업이 조사를 받는 것은 당연하나 “애플은 독점적이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