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정치 참여 안한다”…정관 개정 요청 자진 철회

김호경기자

입력 2019-12-05 19:53:00 수정 2019-12-05 19:55: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소상공인연합회가 정치 세력화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한 정관 개정 요청을 철회하기로 했다. 정치 세력화를 선언한 지 129일 만이다.

소상공인연합회는 5일 임시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앞서 7월 30일 임시총회에서 정치 참여를 금지하는 조항을 삭제한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 개정안이 효력을 가지려면 중기부 승인이 필요한만큼 8월 중기부에 정관 개정을 승인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중기부는 정관 개정 승인해주지 않았다. 박영선 장관은 10월 국정감사에서 “연합회의 정치 활동은 선거법에 위배된다”고 밝히는 등 앞으로도 정관 개정을 승인해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연합회가 정관 개정 요청을 자진 철회한 것도 중기부가 승인해줄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기회에 소상공인연합회가 진정으로 소상공인들의 권익신장을 위한 대표 단체로 그 역할을 더욱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연합회에서 소상공인 정당 창당을 준비해오던 강계명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연합회 이사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