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호텔’ ‘조현민-마케팅’…한진家 3남매 경영승계 잠정 합의봤나

뉴시스

입력 2019-11-21 10:40:00 수정 2019-11-21 11:10: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조현태 회장, 한진그룹 및 대한항공 총괄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대표 복귀 예상
조현민, 그룹 마케팅 맡으며 진에어 경영 관측
3남매 경영권 분할 승계에 대해 합의 본 듯
母 이명희 전 이사장의 결정이 결정적 영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향후 두 여자 형제들의 경영 참여를 시사하는 발언을 하면서 가족간 불화설이 이어지던 한진가(家) 3남매의 경영승계에 대한 잠정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은 지난 19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가진 한국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3남매 간 분할 경영과 관련, “아버님 뜻에 따라서 맡은 분야를 충실하기로 셋이 합의했다. 때가 되고 준비가 되면 그렇게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한항공이 어려운데, 이걸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은 후 3남매의 경영 관련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가족간 불화설이 이어지던 한진가(家) 3남매의 경영승계에 대한 잠정 합의 끝에 밑그림이 그려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당초 그룹 안팎에서 이들의 유력한 경영권 승계 방안으로 꼽혔던 ▲조원태 회장이 대한항공과 그룹 총괄 ▲조현아 전 부사장이 칼호텔네트워크 ▲조현민 전 전무가 진에어 등을 나눠 이끌게 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한진 일가에 사정이 밝은 한 관계자는 “상속과 재산분할 관련해 어머니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막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다”면서 “조현아, 조현민 두 딸들이 경영 참여에 대한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었고, 아들 조원태 회장에 대한 생각도 그룹 주요 계열사의 남매 분할 경영이라는 결정에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조현민 전무, 그룹 마케팅 맡으며 보폭 확대

지난해 4월 이른바 ‘물컵 갑질’로 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 지 14개월 만에 지난 10일 경영일선에 복귀한 조 전무는 경영에서 물러나기 전까지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 전무와 진에어 부사장으로 재직한 바 있다. 조 전무는 검찰로부터 무혐의 및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았다.

한진그룹 측은 “조 전무가 고 조양호 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형제간 화합을 토대로 그룹사의 경영에 나설 예정”이라며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을 맡아 신사업 개발 및 그룹 사회공헌 등 그룹 마케팅 관련 업무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CMO(Chief Marketing Officer) 역할 담당한다”고 밝혔다.

조 전무는 앞서 지난 2016년 진에어 부사장을 맡으며 호실적을 이끌며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물컵 갑질’로 물러나게 된 것에 대해 상당한 안타까움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칼호텔네트워크 재복귀 노리는 조현아 전 부사장

조현민 전무의 경영복귀에 따라 한진가 3세의 형제경영이 실현되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경영 복귀 가능성도 타진되고 있다. 그는 지난 2014년 ‘땅콩회항’ 사건 이후 지난해 3월 그랜드하얏트호텔 등을 운영하는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로 복귀를 노렸지만, 조현민 전무의 물컵 갑질로 곧바로 물러나며 물거품이 됐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명품 등의 밀수 혐의로 지난 6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형을 받았고, 외국인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조 전 부사장이 항소를 포기함에 따라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조 전 부사장의 형사사건 재판이 마무리 됐고, 그룹 정관에는 범죄 사실과 관련해 취업을 제한하는 규정이 없기 때문에 그의 경영 복귀는 시간 문제일 것이란 관측이다. 일각에선 이달 중 조원태 회장 취임 이후 첫 정기 임원인사에서 그의 복귀를 점치기도 한다.

고(故) 조양호 전 회장의 장녀인 조현아 전 부사장은 ‘땅콩회항’ 논란 전까지는 그룹의 호텔 부문을 총괄해왔다. 조 전 부사장은 대한항공 호텔면세사업본부에서 경영 수업을 시작해 대한항공 호텔기판사업본부, 기내식사업본부를 거쳤으며 칼호텔 대표이사를 지내기도 했다. 이후 대한항공의 호텔사업본부 본부장, 한진관광 대표이사를 거쳐 대한항공 기내서비스, 호텔사업부문 총괄부사장으로 호텔과 관련된 서비스 사업을 책임져왔다.

조원태 회장의 모친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지난 7월 계열사 정석기업 고문 및 한국항공 자문 역할을 맡으며 경영에 복귀했다. 한진그룹 측은 “이명희 고문이 일우재단 이사장을 수행하면서 쌓아온 소양과 전통문화에 대한 관심 등을 토대로 한국공항이 진행하는 제주민속촌 프로그램에 대한 자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 전 회장이 보유했던 한진칼 지분 17.84%는 이명희 고문과 조원태·현아·현민 3남매가 각각 1.5:1:1 비율로 상속받았다. 조 회장의 한진칼 지분은 기존 2.32%에서 6.46%로 확대됐다. 이 고문의 지분은 5.27%, 조 전 부사장과 조 전무의 한진칼 지분율은 6.43%, 6.42%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