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새 집행부 선거전 본격 돌입… “고용 보장-정년 연장” 후보 4명이 모두 공약

김도형 기자

입력 2019-11-19 03:00:00 수정 2019-11-1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기차 전환 등 고용 위기 반영
일각 “미래차 향한 대전환기… 차기 노조에 車산업 생존 달려”


국내 최대 규모의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새로운 집행부를 뽑는 선거전에 돌입했다. 향후 2년 동안 노조를 이끌겠다고 나선 4개 조직의 후보들은 ‘총고용 보장’과 ‘정년 연장’ 등의 공약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미래차 시대가 오면서 고용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새로 출범할 현대차 노조의 태도가 한국 자동차산업의 향방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에 따르면 8대 집행부를 뽑는 선거운동이 이날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하부영 지부장을 비롯한 기존 조직의 뒤를 이을 집행부를 뽑는 이번 선거에는 4개 조직이 지부장 후보를 냈다.

현대차 안팎에서는 후보를 배출한 현장 조직의 성향을 기반으로 3개 조직은 강성, 1개 조직은 중도·실리 성향으로 평가하고 있다. 조합원 5만 명 이상의 현대차 노조는 조직력과 투쟁력 등에서 국내 노동계를 대표해 주요 이슈를 이끌고 있다.


각 후보의 공약을 보면 이들은 모두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변화 속에서 고용 보장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현임 노조 집행부는 전기차로의 전환 등으로 적게는 20%, 많게는 40%에 이르는 고용 감소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회사와 함께 고용안정위원회를 운영하고 현장 근로자에 대한 교육도 진행한 바 있다. 새로 선출될 8대 집행부 후보들은 이런 충격적인 상황을 막기 위해 노조가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나섰다.

‘총고용 보장’이라는 구호를 앞세운 후보들은 주요 부품의 모듈화와 외주화 확대를 저지하고 신차 개발 단계에서부터 노조가 개입해 고용을 지켜내겠다고 노조원에게 제시했다. 국내에 새로운 공장을 만들거나 해외 공장의 생산 물량을 국내로 가져오겠다는 공약도 나왔다.

이번 집행부도 추진했던 정년 연장 역시 대부분 후보가 공약으로 내세웠다. 현재 현대차의 정년은 60세로 향후 단계적으로 늘려나가자는 것이다. 50대 이상 조합원이 대부분인 상황에서 이들의 최대 관심사를 내세운 셈이다. 노동계 일각에서는 정년 연장이 내년 총선과 연계될 수 있어 폭발력이 있다고 본다.

전문가들은 각 후보가 ‘일자리’를 놓고 양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만큼 새로 출범할 노조 집행부가 자칫 한국 자동차산업의 변신에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독일 폭스바겐 등이 이미 전기차 중심으로 생산을 전환하겠다고 나선 상황에서 현대차도 내년에 울산공장부터 전기차 전용 라인을 구축하고 자동화 생산 라인을 늘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현대차의 자동화율이 이미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공장 시설의 대대적인 변화에 얼마나 동의할지 미지수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고용 유지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상황 자체가 현대차 노조의 위기감을 보여준다”며 “노사 모두 적절한 타협으로 산업 변화에 대응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