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친분은?…10명 중 6명 “직장 관련 고민상담하는 사이까지만”

뉴시스

입력 2019-11-07 08:21:00 수정 2019-11-07 08:22: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직장인 5명 중 3명 "회사동료와 친구될 수 있다"
10명 중 1명은 "업무 외 사적인 얘기 나누지 않는 사이가 적당"



직장인들이 꼽은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는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사이였다. 특히 직장인 10명중 1명은 동료와 ‘업무 관련 이야기 외에 사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 사이’가 적합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회사동료와 우정’에 대해 조사한 결과, ‘회사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직장인 중 62.4%가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답했다.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는 답변은 ▲20·30대 직장인(61.7%)보다 ▲40대 이상 직장인(66.4%)들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회사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를 조사한 결과,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사이’가 적당하다는 답변이 62.3%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개인적인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친밀한 사이’가 적당하다는 답변은 22.7%로 2위였다. 특히 해당 조사 결과 회사 동료와 ‘업무 관련 이야기 외에 사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 사이(12.0%)’가 적당하다는 답변이 직장인 10명중 1명 꼴로 집계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직장인 10명중 7명(74.0%)이 직장 내에 친한 동료가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친하게 지내는 동료를 조사한 결과 ‘동기(64.8%)’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이어 ‘상사(17.2%)’, ‘후배(16.2%)’순이었다. 해당 동료와의 친밀도는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정도(46.7%)’와 ‘개인적인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정도(33.9%)’라는 답변이 많았다.

동료와 친해진 계기는 ‘함께 업무를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59.9%)’, ‘같은 또래, 성별이기 때문에(40.9%)’, ‘같은 시기에 입사한 동기/동료라서(30.1%)’, ‘성격, 관심사가 비슷해서(24.4%)’ 등으로 다양했다(복수응답).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